한국인작가

오늘:
46
어제:
62
전체:
262,10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897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639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40점
  • 8위. 엑셀
    9883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9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9_03.jpg




[詩]

 

시(詩)란 무엇인가

< 부제 : 시(詩)는 항상 두개의 얼굴을 갖고 있다 >


- 은유시인 -

 

 

 

 

                              시(詩)는 심저(心底)에 스며드는 독백이다

                              시(詩)는 저 무한한 우주를 향한 절규이다


                              태고의 저 어둠 속에서 한줄기 빛과 같은 탄생이 있다면

                              영겁의 어둠 속에 갇혀야 하는 죽음이 있다

 

                              절절히 끓어오르는 사랑이 있다면

                              칼날같이 차가운 증오가 있다

 

                              영롱한 무지갯빛 닮은 희망이 있다면 

                              천 길 낭떠러지로 치닫는 절망이 있다

 

                              열락으로 가슴이 터질 것 같은 기쁨이 있다면

                              한 조각 남김없이 갈가리 찢기 울 것 같은 슬픔이 있다

 

                              하늘을 치솟을 것 같은 희열이 있다면

                              땅이 무너져 내릴 것 같은 절규가 있다

 

                              연연(戀戀)히 사무치는 그리움이 있다면

                              떨어지지 않는 발길을 돌려야 하는 회한(悔恨)이 있다

 

                              천군만마로 광야를 휘덮는 승리자로서의 자만이 있다면

                              깊이를 알 수 없는 수렁에 자신을 내던져야 하는 굴욕이 있다

 

                              어머니, 그 따사로운 품속 같은 자애가 있다면

                              오열을 토하며 가시밭길을 맨발로 걸어야 하는 학대가 있다

 

                              잔잔한 호숫가 한 마리 잠자리가 풀잎에 앉는 평화가 있다면

                              뜨거운 용암을 분출하는 저 활화산 같은 분노가 있다

 

                              저 코발트 가을하늘에 뜬 흰 구름 같은 자유가 있다면

                              쇠사슬과 채찍으로 담금질되는 굴종이 있다

 

                              삼라만상의 이치를 꿰뚫는 지혜가 있다면

                              무지조차 인지 못하는 우매함이 있다

 

                              베풂과 거둠이 공존하는 곳

                              관용과 엄단이 공존하는 곳

                              갈구와 좌절이 공존하는 곳

                              정의와 불의가 공존하는 곳

                              신의와 배반이 공존하는 곳

                              지존과 타락이 공존하는 곳

                              승리와 패배가 공존하는 곳

                              만족과 노여움이 공존하는 곳

                              어울림과 독선이 공존하는 곳


                              시(詩)는 항상 두 개의 얼굴을 갖고 있다.

 

 

 

 

2002/02/10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225 [時調] 조화(造花)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45
224 [時調] 추우(秋雨) file 은유시인 2015.12.22 71
223 [時調] 축제(祝祭) file 은유시인 2015.12.21 68
222 [詩] 망각(忘却) file 은유시인 2014.07.24 68
221 [詩] 석고대죄(席藁待罪) file 은유시인 2014.07.24 46
220 [詩] 이루지 못한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7 296
219 [詩] 10차원(次元) 세계 file 은유시인 2014.07.28 211
218 [詩] 12월은 file 은유시인 2015.12.14 18
217 [詩] 12월을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216 [詩] 12월을 보내며[1] file 은유시인 2015.12.16 83
215 [詩] 1976年2月X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50
214 [詩] 가난한 식탁 file 은유시인 2015.12.19 28
213 [詩] 가는 길이 험하다 할지라도 file 은유시인 2015.12.10 119
212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4
211 [詩] 가벼움, 그렇지만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8
210 [詩] 가을 메타포 2 file 은유시인 2015.12.19 44
209 [詩] 가을은 file 은유시인 2015.12.16 5
208 [詩] 거듭 태어나고 싶습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0 17
207 [詩] 거리의 부랑자 file 은유시인 2015.12.19 28
206 [詩] 거울속의 또 다른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