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4
어제:
46
전체:
259,51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751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208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985점
  • 8위. 키다리
    9453점
  • 9위. 엑셀
    917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7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ahapt-055.gif






[詩]

 

다대포 풍경*1995

 

- 은유시인 -

 

 


   
                                          참 좋다, 그지?
                                          공기가 좋다
                                          하늘이 좋다
                                          바다가 좋다

 

                                          길이 파헤쳐 진다
                                          산이 파헤쳐 진다
                                          고층아파트들이 줄을 지어 들어선다
                                          매머드상가들이 줄을 지어 들어선다
                                          사람들이 모여든다
                                          도로가 넓혀진다
                                          자가용이 늘어난다
                                          오늘도 이삿짐 실은 트럭이 온다
                                          오늘도 이삿짐 실은 트럭이 간다

 

                                          수많은 차량들로 
                                          아파트단지 안은 북새통이다
                                          수많은 인파들로
                                          상가며 길거리는 북적거린다
                                          버스들이 쌩쌩 달리고
                                          화물차들이 부지런히 오간다
                                          노래방이 늘어난다
                                          단란주점이 늘어난다
                                          좌판상이 늘어난다
                                          포장마차가 늘어난다
                                          희노애락이 늘어나고 사연이 늘어난다

 

                                          아파트 베란다 아래로
                                          앞서 살던 아파트가 내려다보인다
                                          해양경찰서가 보인다
                                          금강산 카페리호가 보인다
                                          두송반도가 보인다
                                          지평선 아득한 바다가 보인다
                                          다대 2현대아파트 107동1905호 69평 공간에서
                                          젊음이 간다
                                          그리고 세월이 허겁지겁 달려간다.

 

 

 


 

2002/02/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224 [詩] 이다바야, 네 색시 왔다 file 은유시인 2015.07.20 204
223 [詩] 바라보는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8 203
222 [詩] 화장실벽에 쓴 詩 file 은유시인 2014.07.27 203
221 [詩] 거울속의 또 다른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7
220 [詩]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순수(純粹)일지니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3
» [詩] 다대포 풍경*1995 file korean 2015.12.11 182
218 [詩] 질투 file 은유시인 2014.07.28 179
217 [詩] 몽(夢)-10 file 은유시인 2014.07.29 177
216 [詩] 몽(夢)-7 file 은유시인 2014.07.29 177
215 [時調] 시조(時調)란 모름지기 file 은유시인 2015.12.22 168
214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49
213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8
212 [詩] 말 지독하게 안 듣는 놈 file 은유시인 2014.07.27 148
211 [詩]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145
210 [時調] 조화(造花)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43
209 [詩] 포플러 우듬지의 까치둥지 file 은유시인 2015.12.18 139
208 [詩] 시(詩)란 무엇인가 file 은유시인 2014.07.29 136
207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4
206 [詩] 크리스마스 송가(頌歌) file 은유시인 2014.07.28 1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