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6
어제:
63
전체:
278,86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92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91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9 15:10

[詩] 가을 메타포

조회 수 47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51219_01.jpg






[詩]


가을 메타포*


- 은유시인 -





                                      까마득한 옛날 십억 광년 저 멀리서 

                                      생명 잉태한 유성 하나 

                                      웜홀(wormhole) 거쳐 건너왔지요

                                      티라노사우르스가 알까요

                                      네안데르탈인이 알까요

                                      어머니의 어머니, 그 어머니의 어머니가 알까요?

                                      한 알의 씨앗이 아름드리 거목으로 자라온 시간보다 열 곱절의 

                                      열 곱절 더 긴 세월

                                      생체시계가 미토콘드리아 엽록체를 재료로 하여

                                      봄여름가을겨울, 사계(四季)의 색을 부지런히 빗어왔다는 것을


                                      지금, 산야는 정염(情炎)의 칸타빌레**

                                      훨훨훨 거세게 불타고 있고요 

                                      사계가 뒤엉켜 나불거립니다 

                                      얼쑤! 

                                      삼라만상 거하게 취하니 꽤나 흥겹습니다

                                      달팽이관이 흐트러집니다

                                      은행잎은 노랗고요

                                      단풍잎은 빨갛습니다

                                      상수리나무 졸참나무 신갈나무 가문비나무 물푸레나무 참나무 

                                      빨주노초, 파남보……

                                      저마다 색색색, 색을 그리 탐냅니다


                                      떠나야 할 것들은 모두 부산합니다

                                      아쉽게도 버리고 가야 할 것들이 

                                      너무 많지요

                                      뽀얀이슬 하얀조가비 빨간엽록체 노란크레파스 파란아이들

                                      하늘 향한 조막길 괜시리 조마조마합니다

                                      남겨진 것들도 덩달아 부산합니다

                                      활활 타오르는 정염 더욱 불사르려면 

                                      함께 타올라야 하지요


                                      이 가을 다 가기 전, 

                                      그 누군가를 보내야 하고 그 누군가를 남겨야 한다는 것

                                      하늘은 너무 높고 대지는 너무 넓은 탓일까요

                                      아파야 할 것들이 

                                      그리 많아서요.





*메타포(metaphor) : 행동, 개념, 물체 등이 지닌 특성을 그것과는 다르거나 상관없는 말로 대체하여, 간접적이며 암시적으로 나타내는 일

**칸타빌레(cantabile) : 악보에서 노래하듯이 연주하라는 말




20141024/17:00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200
223 [詩] 이다바야, 네 색시 왔다 file 은유시인 2015.07.20 205
222 [詩] 화장실벽에 쓴 詩 file 은유시인 2014.07.27 204
221 [詩] 바라보는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8 204
220 [詩] 거울속의 또 다른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98
219 [詩] 다대포 풍경*1995 file korean 2015.12.11 195
218 [詩] 질투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6
217 [詩]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순수(純粹)일지니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4
216 [詩] 몽(夢)-7 file 은유시인 2014.07.29 184
215 [詩] 몽(夢)-10 file 은유시인 2014.07.29 178
214 [時調] 시조(時調)란 모름지기 file 은유시인 2015.12.22 177
213 [時調] 조화(造花)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60
212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59
211 [詩] 말 지독하게 안 듣는 놈 file 은유시인 2014.07.27 153
210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9
209 [詩]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146
208 [詩] 포플러 우듬지의 까치둥지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2
207 [詩] 시(詩)란 무엇인가 file 은유시인 2014.07.29 138
206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5
205 [詩] 크리스마스 송가(頌歌) file 은유시인 2014.07.28 134
204 [詩] 진정, 그대 삶 밝히는 촛불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0 1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