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0
어제:
69
전체:
261,80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877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56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35점
  • 8위. 엑셀
    9788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8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lacksup.jpg







[詩]

 

진정, 그대 삶 밝히는 촛불이 되리라

 

- 은유시인 -

 

 

 

 

                        사랑하는 나의 사람아
                        너를 지켜보는 나의 눈망울은 안타까움에 마냥 눈물겹구나
                        이것이 사랑이라는 허울로부터 잉태된 감정이라면
                        감정의 타래를 풀 길 없어 눈물 맺힌 시야로 망연히 그대를 더듬노라

 

                        태초 이래 억만 겁 겹겹이 누적된 인연의 업보에서
                        애오라지 나의 사랑 나의 기쁨 나의 희망 나의 삶의 존재여 
                        나의 삶 모든 가치와 연속성은 그대란 존재로부터 오고 
                        그로 인해 내가 다시 존재하게 되었구나

 

                        모든 생의 기억을 망각시키는 고요의 검은 바다
                        이 어둠의 짙은 마성(魔性)이 우리에겐 결코 장애가 될 수 없을지니 
                        오늘 이 타오르는 촛불에 나 그대 눈빛 보며 절규하리라
                        내 한 몸 태움으로 인해 그 형형한 빛이 어둠을 능히 거둘 수 있으리니

 

                        꺼져가는 회한의 늪에서 끝없는 나락의 수렁에서
                        어떠한 시련과 고통 그리고 두려움이 있을지라도 
                        가녀린 너의 어깨를 연약한 너의 심성을 감싸 안으며
                        나 그대 동반자 되어 그대의 삶을 조율(調律)하리라
 
                        나의 존재가 그대의 존재로부터 나올지니 
                        내가 너이고 네가 나인 것을 
                        이 긴 어둠의 미로 속을 헤어날 바 몰라 위태하게 헤매고 있을 그대여
                        나 오늘 진정, 그대 삶 밝히는 촛불이 되리라.

 

 

 


 

2002/02/18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223 [詩] 이다바야, 네 색시 왔다 file 은유시인 2015.07.20 205
222 [詩] 화장실벽에 쓴 詩 file 은유시인 2014.07.27 204
221 [詩] 바라보는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8 204
220 [詩] 다대포 풍경*1995 file korean 2015.12.11 195
219 [詩] 거울속의 또 다른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9
218 [詩]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순수(純粹)일지니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4
217 [詩] 질투 file 은유시인 2014.07.28 180
216 [詩] 몽(夢)-7 file 은유시인 2014.07.29 178
215 [詩] 몽(夢)-10 file 은유시인 2014.07.29 178
214 [時調] 시조(時調)란 모름지기 file 은유시인 2015.12.22 170
213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50
212 [詩] 말 지독하게 안 듣는 놈 file 은유시인 2014.07.27 149
211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8
210 [詩]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146
209 [時調] 조화(造花)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45
208 [詩] 포플러 우듬지의 까치둥지 file 은유시인 2015.12.18 139
207 [詩] 시(詩)란 무엇인가 file 은유시인 2014.07.29 137
206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5
205 [詩] 크리스마스 송가(頌歌) file 은유시인 2014.07.28 134
» [詩] 진정, 그대 삶 밝히는 촛불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0 1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