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6
어제:
79
전체:
253,88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16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8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53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8 19:24

[詩] 해안(海岸)

조회 수 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ado-01.jpg





[詩]

 

해안(海岸)

 

- 은유시인 -

 

 

 

 

                                           우르르르 육지로 몰려든 바다의 손들이
                                           저마다 대패와 톱과 쇠망치 들고
                                           육지를 조각한다
                                           하얀 살점들이 포말(泡沫)에 갇히고
                                           드러난 내장이 붉게 녹아들면
                                           깎여나간 단애(斷崖)는 순결 짓밟힌 처녀처럼 절규하고
                                           실성하여 속곳을 까뒤집는다
                                           시루떡 같은 층암(層巖)은 바다 향해 아부하다
                                           된통 물벼락 맞고 기절하여 납작하니 엎뎌 있고
                                           기라성 같은 기암괴석 저 홀로 고고함 드러내려하지만
                                           철썩 내지른 물 따귀에 머쓱하게 물러난다
                                           천만 겁 억만 겁 바다의 손들에 의해 
                                           깎이고 깎여지고 또 깎여져서
                                           마침내 비너스 목덜미 같은 해안선이 만들어졌나보다

 

                                           바다의 손들은 태고로부터 유전자처럼 이어온 솜씨로
                                           언제나 쉼 없이 육지를 조각한다
                                           그래서 육지는 늘 새로운 해안(海岸)을 선보이는가보다.

 

 

 

 

2010/01/26/06: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205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8
204 [詩] 흔들리는 하루 file 은유시인 2015.12.18 53
203 [詩] 회오리바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202 [詩] 가벼움, 그렇지만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7
201 [詩] 포플러 우듬지의 까치둥지 file 은유시인 2015.12.18 139
» [詩] 해안(海岸) file 은유시인 2015.12.18 29
199 [詩] 북소리는 태곳적부터 들려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73
198 [詩] 다대포, 그 겨울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83
197 [詩] 골초도 원시인(原始人)이라네 file 은유시인 2015.12.18 56
196 [詩] 황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94
195 [詩] 부뚜막에는 부뚜막귀신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3
194 [詩] 권태로운 오후 file 은유시인 2015.12.18 18
193 [詩] 축배(祝杯) file 은유시인 2015.12.18 25
192 [詩] 빈 잔 file 은유시인 2015.12.18 41
191 [詩] 고양이(猫) file 은유시인 2015.12.18 70
190 [詩] 눈물 file 은유시인 2015.12.18 9
189 [詩] 시(詩)라는 게 별건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1
188 [詩] 또 한해를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8 91
187 [詩] 헤어짐의 미학(美學) file 은유시인 2015.12.18 56
186 [詩] 하나님, 그 위대한 영광 file 은유시인 2015.12.18 6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