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1
어제:
79
전체:
253,89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16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8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53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dusik.jpg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 은유시인 -

 

 

 

                   
                                          두식이는 인간이 아니다
                                          그래서 두식이란 이름은 사람 이름이 아니다
                                          두식이는 개다
                                          그래서 두식이란 두식이라 불리는 개의 이름이다
                                          두식이가 비록 개로 태어났지만
                                          두식이도 인간처럼 밥을 먹는다
                                          그리고 인간처럼 잠도 자야하고 똥도 싸야한다
                                          때리면 인간처럼 아파하고
                                          굶기면 인간처럼 허기를 느낀다
                                          두식이는 인간이 인간을 사랑하지 않는 세상에서 
                                          인간이 아닌 개이면서도 인간보다 인간을 더 사랑한다
                                          두식이는 인간이 인간을 따르지 않는 세상에서 
                                          인간이 아닌 개이면서도 인간보다 인간을 더 따른다

 

                                          그런 두식이가
                                          누구보다 더 사랑하고
                                          누구보다 더 따르는 인간이 있다
                                          두식이 눈에는
                                          누구보다 더 믿음직스럽고
                                          누구보다 더 위대해 보이는 인간이 있다
                                          두식이에게 있어
                                          모든 것을 다 내주어도 아깝지 않을
                                          생명까지 내주어도 아깝지 않을 인간이 있다
                                          두식이가 오로지 믿고 사랑하고 따를 수밖에 없는

 

                                          두식이는 세상을 안다
                                          비록 개로 태어났지만
                                          하늘이 파랗고 구름이 하얗다는 것을 안다
                                          꽃이 아름답고 인간이 곱다는 것을 안다
                                          두식이는 자신이 개라는 것을 안다
                                          개와 인간이 다르다는 것을 안다
                                          그렇지만 두식이는 개보다도 인간을 더 사랑하고 더 따른다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한창 자랄 때지만 몸은 자라지 않고 머리만 자랐다
                                          제때 먹지 못해서
                                          제때 마시지 못해서
                                          몸은 그대로고 머리만 자랐다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두식이가 사랑할 수밖에 없는 주인이 
                                          걸핏하면 울적하다고 삽으로 머리를 내리치고
                                          두식이가 따를 수밖에 없는 주인이 
                                          걸핏하면 너무 외롭다고 몽둥이로 온몸을 두드려 팼기에
                                          두식이는 결국
                                          자라지 못한 몸집으로 큰 바위 얼굴처럼 
                                          머리만 크게 자란 누렁개가 되었다.

 

 

 

 

2010/01/28/21:3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8
204 [詩] 흔들리는 하루 file 은유시인 2015.12.18 53
203 [詩] 회오리바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202 [詩] 가벼움, 그렇지만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7
201 [詩] 포플러 우듬지의 까치둥지 file 은유시인 2015.12.18 139
200 [詩] 해안(海岸) file 은유시인 2015.12.18 29
199 [詩] 북소리는 태곳적부터 들려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73
198 [詩] 다대포, 그 겨울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83
197 [詩] 골초도 원시인(原始人)이라네 file 은유시인 2015.12.18 56
196 [詩] 황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94
195 [詩] 부뚜막에는 부뚜막귀신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3
194 [詩] 권태로운 오후 file 은유시인 2015.12.18 18
193 [詩] 축배(祝杯) file 은유시인 2015.12.18 25
192 [詩] 빈 잔 file 은유시인 2015.12.18 41
191 [詩] 고양이(猫) file 은유시인 2015.12.18 70
190 [詩] 눈물 file 은유시인 2015.12.18 9
189 [詩] 시(詩)라는 게 별건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1
188 [詩] 또 한해를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8 91
187 [詩] 헤어짐의 미학(美學) file 은유시인 2015.12.18 56
186 [詩] 하나님, 그 위대한 영광 file 은유시인 2015.12.18 6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