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25
어제:
62
전체:
275,79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81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62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norsun.jpg







[詩]

 

가는 길이 험하다 할지라도

 

- 은유시인 -

 

 

 

 


                                      그래, 우리가 가야할 길 망연히 서서 바라보노라면
                                      까마득하게 느껴지지
                                      꾸불꾸불 휘어진 길
                                      덤불에 가려져 보이지 않는 길
                                      바위와 자갈 진흙탕이 뒤엉킨
                                      가파른 벼랑과 뛰어넘어야할 숱한 고랑들

 

                                      우리 모두에겐 
                                      인생 끝 그 목적지를 향해 
                                      가야 할 길이 있다
                                      그 길이 구부러진 길일지언정 
                                      그 길이 자갈과 가시덤불로 험할지언정 
                                      반드시 그 길을 가야만 한다

 

                                      때론 자전거를 얻어 타는 행운이 있을지라도 
                                      때론 자가용을 얻어 타는 행운이 있을지라도 
                                      걷다가 넘어 지고 때론 더위를 먹고 
                                      피곤에 지쳐 쓰러질지라도 
                                      우린 그 길을 목적지에 다할 때까지 
                                      쉬지 않고 가야만 한다

 

                                      우린 그 길을 가다가 
                                      친구도 만나고 도적도 만나고 
                                      또한 삶의 동반자도 만나게 된다
                                      우린 삶의 노상에서 
                                      쉼 없이 닥아 오는 
                                      여러 가지 형태의 시련을 겪게 된다


                                      그 시련이 참혹할수록 
                                      우리 삶의 질서가 엉망으로 깨뜨려질수록
                                      우린 다시 새로운 용기를 갖고 시련을 극복함으로써 
                                      보다 아름다운 미래를 보장받게 되는 것이다
                                      시련의 무게를 감당 못하고 나약하게 쓰러진다면 
                                      미래는 결코 아름답지 못할 것이다

 

                                      지옥 불같은 폭염과 육신을 태울 듯한 갈증을 모르고서는
                                      한 방울의 생명수가 주는 그 달콤한 촉수를
                                      어찌 느낄 수 있겠는가? 
                                      죽음 같은 산고의 고통과 쓰디 쓴 절망의 나락을 모르고서는 
                                      한 생명의 태동과 신비를 재기의 희락을 
                                      어찌 느낄 수 있겠는가?

 

 

 

 

2002/02/22/18:4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8
» [詩] 가는 길이 험하다 할지라도 file 은유시인 2015.12.10 130
202 [詩] 나에게 있어 시(詩)를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9
201 [詩] 달팽이 file korean 2015.12.14 127
200 [詩] 내가 아닌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6
199 [詩] 굼벵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6
198 [詩] 그림자인간[1] file 은유시인 2014.07.27 123
197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1
196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195 [詩] 하늘빛[1]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0
194 [詩] 취모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17
193 [時調] 길(路)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15
192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4
191 [時調] 무궁화(無窮花) file 은유시인 2015.12.22 112
190 [詩] 진흙 도락꾸 file 은유시인 2015.12.11 110
189 [詩] 부뚜막에는 부뚜막귀신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5
188 [詩] 한밤중에 설탕이 떨어지다니 file 은유시인 2015.12.16 103
187 [詩] 왜 그리 슬퍼 보이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00
186 [詩] 욥기 팔 장 칠 절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99
185 [詩] 그림자인간[2]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96
184 [詩] 황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9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