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8
어제:
64
전체:
265,47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568점
  • 2위. 뻘건눈의토끼
    1903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240점
  • 8위. 엑셀
    1060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7 22:04

[詩] 그림자인간[1]

조회 수 1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7_09.jpg





[詩]

그림자인간[1]

- 은유시인 -



                                                                그대
                                                                낮이 밤인 듯
                                                                밤이 낮인 듯
                                                                빛의 경계 잃은 지 오래이다
                                                                희뿌연 환영(幻影)만이
                                                                시각(視覺) 틀 안에 자리할 뿐이다 

                                                                그대
                                                                반 평 공간 속
                                                                유영하면서
                                                                천정(天井)의 별들 헤아리고 있다
                                                                지나온 날들 그 안에 있고
                                                                지나갈 날들 이미 그 안에 있음을 안다

                                                                그대
                                                                촉각 곤두세우며
                                                                문틈의 벌어진 구멍으로
                                                                세상 훔친다
                                                                색색의 아름다움 두려움이고
                                                                왁자지껄 소란스러운 소리 고통이다

                                                                그대
                                                                가장 편안한 자세되어
                                                                벽에 칠갑된 나녀(裸女) 보며
                                                                마스터베이션 되풀이 한다
                                                                심장 고동이 가빠지고 뜨거운 액체 분출되면
                                                                그대 비로소 한순간 자유롭다.
 



2001/11/18



 
****************************************************************


‘그림자인간’을 읽고
- 고명수/문학평론가(2002/01/31) -


  현대사회의 단절과 소외 속에서 자아의 성에 갇힌 자폐적 인간형을 보여주고 있군요.
  식민지시대의 시인 이상의 경우처럼 명철한 지성에 의해 분석된 자아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자기만족의 차원에 안주하고 마는 것은 아쉽군요.
  이러한 권태의 인간유형은 어쩌면 소설로 써 보아도 좋을 것 같군요. 삶의 고통을 아름답게 승화시키는 그런 시를 기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2
203 [詩] 나에게 있어 시(詩)를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8
202 [詩] 내가 아닌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6
201 [詩] 달팽이 file korean 2015.12.14 126
200 [詩] 굼벵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6
» [詩] 그림자인간[1] file 은유시인 2014.07.27 123
198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1
197 [詩] 가는 길이 험하다 할지라도 file 은유시인 2015.12.10 120
196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195 [詩] 하늘빛[1]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0
194 [詩] 취모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17
193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4
192 [詩] 진흙 도락꾸 file 은유시인 2015.12.11 110
191 [時調] 무궁화(無窮花) file 은유시인 2015.12.22 109
190 [詩] 부뚜막에는 부뚜막귀신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4
189 [時調] 길(路) 2 file 은유시인 2015.12.22 101
188 [詩] 욥기 팔 장 칠 절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99
187 [詩] 한밤중에 설탕이 떨어지다니 file 은유시인 2015.12.16 97
186 [詩] 그림자인간[2]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96
185 [詩] 몽(夢)-1 file 은유시인 2014.07.29 95
184 [詩] 황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9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