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1
어제:
79
전체:
253,89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16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8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53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7 19:11

[詩] 친구(親舊)[1]

조회 수 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nimal-012.jpg







[詩]


친구(親舊)[1]

 

- 은유시인 -

 

 

 

 

                                              석양노을 향해 희미하게 멀어져가는 
                                              뉘 그림자만 보고도
                                              괜히 마음이 심란하여 울적해질 때 
                                              문득 떠오르는 얼굴이 있지
                                              서커스단의 꽤나 익살맞은 피에로같이 
                                              내게 흥겨운 웃음 안겨 주리라는……

 

                                              구불구불 골목길 흐릿하게 밝히는 
                                              가로등 불빛만으로도
                                              괜히 처량한 기분에 휩싸일 때 
                                              하염없이 생각나는 얼굴이 있지
                                              어릴 적 뛰놀던 우람한 자작나무 등걸같이 
                                              늘 마음 놓고 기댈 수 있으리라는……

 

                                              소슬한 가을바람에 낙엽 뒹구는
                                              바스락 소리만으로도
                                              괜히 가슴속 텅 빈 공허함 느낄 때 
                                              정겨운 눈길 주고받고 싶은 얼굴이 있지
                                              영원히 마르지 않을 그 깊디깊은 심연(深淵)같이 
                                              내 허기진 속내 그득 채워 주리라는……

 

                                              쇼윈도에 비쳐진 내 추레한 모습 바라보며 
                                              갈 바 몰라 헤매는 것만으로도 
                                              괜히 뜻 모를 분노가 마구 솟구칠 때 
                                              간절히 두 손 마주잡고 싶은 얼굴이 있지
                                              천년세월 온갖 풍상(風霜) 버텨온 듬직한 바위같이 
                                              언제나 변함없이 내 곁 지켜 주리라는……
               
                                              끝없이 이어진 기찻길 침목 징검다리삼아 
                                              깡충깡충 건너뛰는 것만으로도
                                              괜히 들뜬 행복에 겨워 휘파람이 절로 날 때 
                                              어디든 동행(同行)하고 싶은 얼굴이 있지
                                              무리지어 줄줄이 날아가는 서녘하늘 기러기 떼같이 
                                              내 생 마감 그 순간까지 늘 함께 있어 주리라는……

 

                                              …… 친구야
                                              …… 고맙다 
                                              …… 친구야.

 


 


2009/09/27/21:0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185 [詩] 위대한 자여, 영광 있으라 file 은유시인 2015.12.18 59
184 [詩] 메리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8 21
183 [詩] 크리스마스이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
182 [詩] 어떤 투정 file 은유시인 2015.12.18 53
181 [詩] 달맞이꽃 file 은유시인 2015.12.18 46
180 [詩] 숨바꼭질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179 [詩] 행복한 미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178 [詩] 늦가을엔 file 은유시인 2015.12.18 36
177 [詩] 나는 오늘도 전쟁터로 나간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30
176 [詩] 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이 사랑이거늘 file 은유시인 2015.12.18 36
175 [詩] 이 고요한 밤에 file 은유시인 2015.12.18 29
174 [詩] 자유인(自由人) file 은유시인 2015.12.18 26
173 [詩] 글을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7
172 [詩] 칙 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file 은유시인 2015.12.18 83
171 [詩] 타임아일랜드 file 은유시인 2015.12.17 41
170 [詩] 편지(便紙) file 은유시인 2015.12.17 6
169 [詩] 단풍(丹楓) file 은유시인 2015.12.17 29
» [詩] 친구(親舊)[1] file 은유시인 2015.12.17 34
167 [詩] 눈 비 안개, 그리고 이슬 file 은유시인 2015.12.17 49
166 [詩] 숲이 숲을 말하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1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