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32
어제:
53
전체:
256,44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85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68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30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48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train-01.jpg







[詩]

 

칙 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 은유시인 -

 

 

 

 

                                     난 내일 한양 간다
                                     칙칙폭폭 아닌 케이티엑스(KTX)로
                                     한양나들이 오랜만이다
                                     갈 일 있어도 여간해선 가려하지 않는 것이 한양나들이
                                     돈도 아깝지만 시간도 아깝고
                                     한번 다녀오면 이틀 앓는다

 

                                     난 오늘 한양 행 케이티엑스 예매했다
                                     예매하기 귀찮아 여간해선 예매 않고
                                     그 때문에 서서갈 때도 있었는데
                                     이젠 서서가는 게 싫어 예매 했다
                                     옛날엔 열 시간씩 걸렸던 한양까지의 거리가
                                     이젠 세 시간도 안 걸린다

 

                                     칙 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어렸을 땐 비둘기 탔다
                                     큰 정거장 작은 정거장 빼놓지 않고 섰으며
                                     그때마다 큰 보따리 이고 진 사람들 넘쳐났다
                                     통학하던 학생들 북적거렸고
                                     휴가차 오가던 군대졸병들 그득했다
                                     덜커덩거리던 소리 자장가삼아 장거리 손님 잠 청했던

 

                                     머리가 조금 굵어지고 부턴 무궁화 탔다
                                     쪼매 빠르긴 했지만 여전히 크고 작은 정류장마다 섰다
                                     차창 통해 농촌풍경 눈여겨보기도 했는데
                                     때론 푸릇한 새싹 너울거림을 때론 누렇게 익은 벼이삭 출렁거림을
                                     넓은 벌판 가로 지나고 어두운 터널 뚫고 나가기도
                                     기차여행의 낭만 만끽해보기도 했는데

 

                                     형편이 나아지고 여행이 잦아지면서 통일 탔다
                                     부산서 한양까지 천리 길 득달같이 내닫는다던 특급
                                     내처 두만강 압록강까지 내닫고파 통일이라 이름 지은
                                     고정좌석이 주어지고 내 자리라며 버티고 앉을 수 있던
                                     그래도 만원일 땐 입석손님들 좌석까지 비집고 들어와
                                     박대하지 못하고 함께 어우러져 술판에다 고스톱 판까지 벌렸던

 

                                     돈 제법 벌었을 때부턴 새마을 탔다
                                     예쁜 여승무원 깍듯한 환대에 브이아이피처럼 으스대며
                                     그야말로 총알같이 내닫아 부산서 한양까지 네 시간에 닿는데도
                                     그 네 시간이 마냥 무료해 레일로드 읽고 또 읽고
                                     아무리 기차가 빨리 내닫아도 여전히 느리다 여겨지는 것이
                                     도무지 속도에서는 흡족함이 없다

 

                                     칙 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난 내일 한양 간다
                                     칙칙폭폭 아닌 케이티엑스로
                                     저 여수 청정지역 타임아일랜드 백일장 대상 시상식에
                                     참석하기위해 한양 간다
                                     돈도 아깝지만 시간도 아깝고
                                     한번 다녀오면 이틀 앓는 천리 길 머나먼 한양여행길에

 

                                     번갯불 튀듯 내닫는 케이티엑스 예매했다
                                     불과 세 시간도 걸리지 않아 한양에 도착한다는데
                                     그 시간에 나는 10월의 마지막 날을 상기하며
                                     차창에 피어오르는 10월 마지막 날의 전원풍경 만끽하고 있을까
                                     아니면 비둘기 무궁화 통일 새마을로 이어지는
                                     지난 기차여행에서의 아스라한 추억들을 떠올리고 있을까.

 

 

 

 

2009/10/30/12:20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185 [詩] 담배연기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76
184 [詩] 악몽(惡夢) file 은유시인 2015.07.20 89
183 [詩] 이다바야, 네 색시 왔다 file 은유시인 2015.07.20 204
182 [詩] 재떨이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83
181 [詩] 그림자인간[2]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95
180 [詩] 에레스투(Eres Tu) file 은유시인 2015.07.20 269
179 [詩] 일그러진 자화상(自畵像) file korean 2015.12.10 26
178 [詩] 커피를 마시며 file korean 2015.12.10 77
177 [詩] 그리운 사람 file korean 2015.12.10 32
176 [詩] 다래 file 은유시인 2015.12.10 16
175 [詩] 진정, 그대 삶 밝히는 촛불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0 129
174 [詩] 거듭 태어나고 싶습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0 16
173 [詩] 세상은 참 아름답구나 file 은유시인 2015.12.10 37
172 [詩] 가는 길이 험하다 할지라도 file 은유시인 2015.12.10 118
171 [詩] 그대가 내 품에 안기던 날 file korean 2015.12.11 83
170 [詩] 다대포 풍경*1984 file korean 2015.12.11 80
169 [詩] 다대포 풍경*1995 file korean 2015.12.11 182
168 [詩] 인생길에 시련은 늘 있어라 file korean 2015.12.11 31
167 [詩] 보따리를 싸며 file korean 2015.12.11 19
166 [詩] 모스퀴토 file korean 2015.12.11 25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