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9
어제:
79
전체:
253,88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16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8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53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8 15:06

[詩] 늦가을엔

조회 수 36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utom-10.jpg





[詩]


늦가을엔

 

- 은유시인 -

 

 

 

 

                                          어머니
                                          이제 가을이 끝나가려나 봅니다
                                          해마다 이맘때쯤 어머니 닮은 늦가을 맞노라면 
                                          언제나 털실뭉치 굴려가며 뜨개질하던 어머니를 떠올립니다
                                          무수한 붉은 잎새 너른 산야 온통 뒤덮고
                                          새벽에는 된서리가 하얀 결정(結晶) 이루며 
                                          잎새 사이로 골고루 파고듭니다
                                          그렇지만 하늘은 그 어떤 것으로도 채워 넣을 수 없는 
                                          거대한 빈 유리병 속처럼 온통 공허합니다

 

                                          어머니
                                          이제 만물은 다가올 겨울 준비하고 있습니다
                                          손바닥 닮은 빨간 단풍 하나 유심히 살펴보노라면
                                          도드라진 잎맥 사이엔 엷은 막이 박쥐의 날개 닮았습니다
                                          어머니의 왼손 새끼손가락 윗마디는 옹두리처럼 불거져 
                                          매번 꺾을 때마다 골짜기에서 딱따구리 등걸 쪼는 소리가 
                                          한숨소리처럼 울려오곤 했지요
                                          아름드리 고목의 나이테만큼이나 숱한 인고(忍苦)의 밤을 
                                          지새웠던 당신은 늦가을의 스산함을 무척이나 닮았었지요.

 

 

 

 

2009/11/26/03:5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185 [詩] 위대한 자여, 영광 있으라 file 은유시인 2015.12.18 59
184 [詩] 메리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8 21
183 [詩] 크리스마스이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
182 [詩] 어떤 투정 file 은유시인 2015.12.18 53
181 [詩] 달맞이꽃 file 은유시인 2015.12.18 46
180 [詩] 숨바꼭질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179 [詩] 행복한 미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 [詩] 늦가을엔 file 은유시인 2015.12.18 36
177 [詩] 나는 오늘도 전쟁터로 나간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30
176 [詩] 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이 사랑이거늘 file 은유시인 2015.12.18 36
175 [詩] 이 고요한 밤에 file 은유시인 2015.12.18 29
174 [詩] 자유인(自由人) file 은유시인 2015.12.18 26
173 [詩] 글을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7
172 [詩] 칙 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file 은유시인 2015.12.18 83
171 [詩] 타임아일랜드 file 은유시인 2015.12.17 41
170 [詩] 편지(便紙) file 은유시인 2015.12.17 6
169 [詩] 단풍(丹楓) file 은유시인 2015.12.17 29
168 [詩] 친구(親舊)[1] file 은유시인 2015.12.17 34
167 [詩] 눈 비 안개, 그리고 이슬 file 은유시인 2015.12.17 49
166 [詩] 숲이 숲을 말하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1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