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4
어제:
56
전체:
262,45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914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698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45점
  • 8위. 엑셀
    10002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9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8 14:28

[詩] 자유인(自由人)

조회 수 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erform2.gif







[詩]


자유인(自由人)

 

- 은유시인 -

 

 

 

 

 

모두들 자유인이라면 꽤나 부럽겠지
그렇지만 자유인이란 게 생각처럼 그리 축복받은 인간이 아니라는 걸
누구한테든 소속되지 않았으니 이리해라 저리해라 간섭 받지 않아 좋고 하기 싫은 일 억지로 하지 않아 좋고 아무 때고 잠자고 싶을 때 자고 깨어나고 싶을 때 깨어날 수 있으니 좋고 배고플 때 먹고 먹기 싫을 때 먹지 않아 좋고 가고 싶은 델 가고 가기 싫은 델 가지 않아도 좋고 몸을 씻든 씻지 않든 누가 뭐라 할 사람 없으니 좋고 이런 걸 자유인이라 한다면
그래서 넘쳐나는 자유를 만끽 할 수 있어 좋다면
자유인이 되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모든 것을 버리면 누구나 쉽게 자유인이 될 수 있다
그렇지만 자유인은 늘 괴롭다
무한한 자유가 주어진 것처럼 여겨지지만 실은 그 자유가 목을 죄는 올가미요 그로 말미암아 사는 것이 사는 것 같지 않으니…….

 

 

 

 

 

2009/11/10/03:33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183 [詩] 이다바야, 네 색시 왔다 file 은유시인 2015.07.20 205
182 [詩] 재떨이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84
181 [詩] 그림자인간[2]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96
180 [詩] 에레스투(Eres Tu) file 은유시인 2015.07.20 273
179 [詩] 일그러진 자화상(自畵像) file korean 2015.12.10 28
178 [詩] 커피를 마시며 file korean 2015.12.10 79
177 [詩] 그리운 사람 file korean 2015.12.10 33
176 [詩] 다래 file 은유시인 2015.12.10 20
175 [詩] 진정, 그대 삶 밝히는 촛불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0 133
174 [詩] 거듭 태어나고 싶습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0 17
173 [詩] 세상은 참 아름답구나 file 은유시인 2015.12.10 38
172 [詩] 가는 길이 험하다 할지라도 file 은유시인 2015.12.10 119
171 [詩] 그대가 내 품에 안기던 날 file korean 2015.12.11 85
170 [詩] 다대포 풍경*1984 file korean 2015.12.11 82
169 [詩] 다대포 풍경*1995 file korean 2015.12.11 195
168 [詩] 인생길에 시련은 늘 있어라 file korean 2015.12.11 32
167 [詩] 보따리를 싸며 file korean 2015.12.11 23
166 [詩] 모스퀴토 file korean 2015.12.11 256
165 [詩] 사람들은 때때로 file korean 2015.12.11 4
164 [詩] 동추(疼秋) file korean 2015.12.11 9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