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6
어제:
39
전체:
275,34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775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54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now-08.gif








[詩]

 

하늘이시여,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

 

- 은유시인 -

 

 

 

 


                                        하늘이시여
                                        나 오늘 그대 앞에 두 손 모아 무릎 끓고
                                        지난날 나의 거짓 삶을 진실로 고백하나이다
                                        애써 겸손을 가장한 나의 교만함을
                                        애써 지혜를 가장한 나의 우둔함을
                                        애써 슬기를 가장한 나의 교활함을
                                        애써 사랑을 가장한 나의 가증함을
                                        애써 포용을 가장한 나의 편협함을
                                        애써 관용을 가장한 나의 음흉함을
                                        애써 용기를 가장한 나의 비열함을
                                        애써 청빈을 가장한 나의 게걸스러움을
                                        애써 강건함을 가장한 나의 나약함을
                                        이렇듯 거짓으로 나 자신을 속여 왔고
                                        이렇듯 거짓으로 사랑하는 이들을 속여 왔고
                                        이렇듯 거짓으로 세상을 속여 왔나이다

 

                                        하늘이시여
                                        나 이제 그대 하늘 향해 한 점 부끄럼 없기를
                                        두 손 모아 속죄하나이다
                                        나 이제 그대 하늘 향해 거짓 삶을 낱낱이 고백하여
                                        무릎 끓고 참회하나이다
                                        내 눈물을 뿌려 나의 죄과를 씻기시고
                                        내 피를 뿌려 사랑하는 이들을 보살피시고
                                        내 살을 발라 세상을 이롭게 하소서


                                        내 눈알을 뽑아내어
                                        나의 교만함을 거두소서
                                        내 혀를 뽑아내어
                                        나의 우둔함을 거두소서
                                        내 살가죽을 벗겨내어
                                        나의 교활함을 거두소서
                                        내 심장을 도려내어
                                        나의 가증함을 거두소서
                                        내 양 허파를 뜯어내어
                                        나의 편협함을 거두소서
                                        내 손톱을 뽑아내어
                                        나의 음흉함을 거두소서
                                        내 목을 쳐내어
                                        나의 비열함을 거두소서
                                        내 내장을 들어내어
                                        나의 게걸스러움을 거두소서
                                        내 수족을 베어내어
                                        나의 나약함을 거두소서
                                        이로써도 
                                        내 지은 죄 많아
                                        내 허물이 덮여지지 않는다면
                                        내 영혼마저 거두시어
                                        영겁의 지옥 불에 던지소서

 

                                        하늘이시여,
                                        진실로 바라옵건대
                                        이 한해가 다 가기 전에
                                        속된 욕망에 사로잡혀있는 내 영혼을 구하소서.

 

 

 

 


2004/12/08/12:15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8
163 [時調] 십이월애(十二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83
162 [詩] 팽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83
161 [詩] 다대포 풍경*1984 file korean 2015.12.11 82
160 [詩] 몽(夢)-9 file 은유시인 2014.07.29 81
159 [時調] 추우(秋雨) file 은유시인 2015.12.22 81
158 [詩] 원자(原子) file 은유시인 2014.07.28 80
157 [詩] 커피를 마시며 file korean 2015.12.10 80
156 [詩] 누군가를 사랑하는 당신은 file 은유시인 2014.07.27 79
155 [時調] 계란을 삶으며 file 은유시인 2015.12.22 79
154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79
153 [詩] 아! 지옥(地獄)에서 file 은유시인 2014.07.16 78
152 [詩] 아해야 그렇게 새 날은 밝아온단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78
151 [詩] 기도(祈禱) file 은유시인 2014.07.28 77
150 [詩] 글 잘 쓰는 사람들에게 file 은유시인 2015.12.16 77
149 [時調] 축제(祝祭) file 은유시인 2015.12.21 75
148 [詩] 북소리는 태곳적부터 들려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74
147 [時調] 낙조(落照) file 은유시인 2015.12.22 74
146 [時調] 시월애(十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72
145 [詩] 친구(親舊) file 은유시인 2015.12.16 71
144 [詩] 일본아, 도적근성 버려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7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