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
어제:
20
전체:
282,80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71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49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8 17:54

[詩] 고양이(猫)

조회 수 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lackcat.jpg







[詩]

 

고양이(猫)

 

- 은유시인 -

 

 

 

                                             거리에서 태어나 거리에서 명멸(明滅)하는 
                                             고양이 삶은 마냥 짧고도 허무하기만 한데
                                             검은 털에 각인된 하얀 솜털가슴이 유난히 눈부시네
                                             애처로운 울음소리 심금(心琴)을 긋고 
                                             그 심연(深淵)을 알 수 없는 깊은 초록빛 눈동자 속에 
                                             고고함이 눌러 붙은 경계의 눈빛 번득인다
                                             벽장 속에 갇혀버린 또 하나의 짝을 찾아
                                             열린 길 따라 발톱 감추고 사뿐히 걸어가고 있네

 

                                             날렵한 몸매 납작하니 엎드려 깃털 곧추 세우고
                                             외로움 빨아들인 날름거리는 그 혓바닥으로 
                                             세상 향한 혼자만의 독백(獨白)을 읊조리네
                                             길바닥에 납작하니 눌린 고양이 사체
                                             회색빛 빌딩숲에 영역 표시하던 반야(半野)의 방랑자
                                             오가는 차량의 검고 그악한 발길질 거듭 채여 가며
                                             더 좋은 세상으로 다가가는 고행(苦行)인양
                                             묵묵히 제 몸을 허물어 바람에 날리고 있네.

 

 

 


2010/01/10/23:05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203
163 [詩] 재떨이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84
162 [時調] 계란을 삶으며 file 은유시인 2015.12.22 84
161 [詩] 칙 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file 은유시인 2015.12.18 84
160 [詩] 다대포, 그 겨울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84
159 [詩] 팽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83
158 [詩] 몽(夢)-9 file 은유시인 2014.07.29 81
157 [詩] 원자(原子) file 은유시인 2014.07.28 80
156 [詩] 커피를 마시며 file korean 2015.12.10 80
155 [詩] 누군가를 사랑하는 당신은 file 은유시인 2014.07.27 79
154 [時調] 축제(祝祭) file 은유시인 2015.12.21 79
153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79
152 [詩] 아! 지옥(地獄)에서 file 은유시인 2014.07.16 78
151 [詩] 아해야 그렇게 새 날은 밝아온단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78
150 [詩] 기도(祈禱) file 은유시인 2014.07.28 77
149 [詩] 글 잘 쓰는 사람들에게 file 은유시인 2015.12.16 77
148 [時調] 시월애(十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76
147 [時調] 낙조(落照) file 은유시인 2015.12.22 75
146 [詩] 북소리는 태곳적부터 들려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74
145 [時調] 십일월애(十一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73
144 [詩] 친구(親舊) file 은유시인 2015.12.16 7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