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5
어제:
62
전체:
264,96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9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1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75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1 17:29

[詩] 섬진강(蟾津江)

조회 수 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gang-01.jpg






[詩]

 

섬진강(蟾津江)

 

- 은유시인 -

 

 

 

 

                                                팔공산 깊은 음혈(陰穴)
                                                차가운 정기(精氣)
                                                억겁 세월 두고 휘돌아
                                                굽이쳐 흐르는 섬진강
                                                반만년 한민족 깊은 한(恨) 서렸다
                                                하늘이 이 땅에 내리신 도도한 물줄기
                                                천천세세(千千歲歲) 영영세세(永永歲歲)
                                                거칠 것 없어라

 

                                                황금들녘 찬바람 부대낄 때에도
                                                어디선가 날 부르는 소리 있어
                                                갈대밭 소슬(蕭瑟)하여 발길 돌리려 해도
                                                어디선가 세월 한탄(恨歎)하는 이 있어
                                                하늘 검은 장막(帳幕) 드리워져도
                                                아직도 그 강가 오르내리는 이 있어
                                                나룻배 저어가는 저 뱃사공
                                                엇싸 엇싸 추임새 오히려 애닯구나

 

                                                꿈을 심고
                                                꿈을 먹고
                                                꿈을 나르는 
                                                저 도요새 무리 
                                                그 날개 짓마저 무심(無心)한데
                                                갈 곳 없어 맴도는 저 나그네
                                                저물어가는 섬진강 붉은 물결에 
                                                그대 시름 비추어 보렴.

 

 

 

 


2002/11/08/18:26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165 [詩] 몰운산(沒雲山) 비경(祕境) file 은유시인 2015.12.16 61
164 [詩] 몰운대(沒雲臺) file 은유시인 2015.12.16 54
163 [詩] 해먹겠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3
162 [詩] 일본아, 도적근성 버려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70
161 [詩] 아버지 file 은유시인 2015.12.16 23
160 [詩] 고드름 file 은유시인 2015.12.16 9
159 [詩] 존재(存在) file 은유시인 2015.12.16 21
158 [詩] 안호수, 정의로운 칼날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54
157 [詩] 12월을 보내며[1] file 은유시인 2015.12.16 83
156 [詩] 하늘이시여,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 file 은유시인 2015.12.16 45
155 [詩] 눈[雪] file 은유시인 2015.12.16 35
154 [詩] 기다림 file 은유시인 2015.12.16 11
153 [詩] 하늘빛[2] file 은유시인 2015.12.16 15
152 [詩] 자유인간(自由人間) file 은유시인 2015.12.16 25
151 [詩] 분명 내가 살아있음에랴 file 은유시인 2015.12.16 27
150 [詩] 변명(辨明) file 은유시인 2015.12.16 8
149 [詩] 한밤중에 설탕이 떨어지다니 file 은유시인 2015.12.16 97
148 [詩] 친구(親舊) file 은유시인 2015.12.16 71
147 [詩] 그대는 이 세상의 주인공 file 은유시인 2015.12.16 30
146 [詩] 길 file 은유시인 2015.12.16 7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