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
어제:
79
전체:
256,65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97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71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5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53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6 15:56

[詩] 12월을 보내며[1]

조회 수 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RW-3.jpg







[詩]

 

12월을 보내며[1]

 

- 은유시인 -

 

 

 

 


                                      12월을
                                      더욱 안타까이 여기는 것은
                                      아무리 움켜쥐려 해도
                                      손가락 사이로 솔솔 빠져나가는 모래알 같아

 

                                      12월을
                                      더욱 서러워하는 까닭은
                                      까마득히 내려다뵈는
                                      굽이굽이 헤쳐 온 길이 한낱 부질없이 느껴져

 

                                      해를 거듭할수록
                                      한해를 또 떠나보냄이
                                      내 안의 몇 남지 않은 
                                      올곧은 심지 하나씩 뽑혀나가는 듯
                                      가슴에 공허함만 늘어나고

 

                                      세상이여
                                      올 한해 걷어 들인 풍성한 수확 
                                      저마다 추렴하기 끝낼 즈음
                                      내게 주어진 품삯은 고작 동전 서너 푼

 

                                      긴 여정 끝내고 
                                      이제 쉴 곳을 찾는 나그네
                                      지나온 날이 서러웠노라
                                      지나온 길이 고달팠노라
                                      지나온 생 굽이마다 희로애락이 있었노라
                                      흐느끼듯 내뱉는 공명 없는 단말마

 

                                      인적 끊긴 황량한 보도블록 
                                      나뒹구는 다 헤진 낙엽
                                      지난날 그 무성한 무리들 어디로 가고 홀로되어
                                      예리한 칼바람에 갈기갈기 찢기면서
                                      녹음 짙던 날 싱싱함의 살 겹던 날 반추하는
                                      저 희미한 가로등불빛 둥근 빛무리
 

 

 

 

 

2004/12/11/14:4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165 [詩] 몰운산(沒雲山) 비경(祕境) file 은유시인 2015.12.16 58
164 [詩] 몰운대(沒雲臺) file 은유시인 2015.12.16 54
163 [詩] 해먹겠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2
162 [詩] 일본아, 도적근성 버려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66
161 [詩] 아버지 file 은유시인 2015.12.16 17
160 [詩] 고드름 file 은유시인 2015.12.16 8
159 [詩] 존재(存在) file 은유시인 2015.12.16 20
158 [詩] 안호수, 정의로운 칼날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52
» [詩] 12월을 보내며[1] file 은유시인 2015.12.16 82
156 [詩] 하늘이시여,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 file 은유시인 2015.12.16 44
155 [詩] 눈[雪] file 은유시인 2015.12.16 34
154 [詩] 기다림 file 은유시인 2015.12.16 9
153 [詩] 하늘빛[2] file 은유시인 2015.12.16 14
152 [詩] 자유인간(自由人間) file 은유시인 2015.12.16 24
151 [詩] 분명 내가 살아있음에랴 file 은유시인 2015.12.16 26
150 [詩] 변명(辨明) file 은유시인 2015.12.16 7
149 [詩] 한밤중에 설탕이 떨어지다니 file 은유시인 2015.12.16 96
148 [詩] 친구(親舊) file 은유시인 2015.12.16 70
147 [詩] 그대는 이 세상의 주인공 file 은유시인 2015.12.16 29
146 [詩] 길 file 은유시인 2015.12.16 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