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3
어제:
67
전체:
256,22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74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66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00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428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6 18:50

[詩] 몰운대(沒雲臺)

조회 수 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molundae.jpg







[詩]


몰운대(沒雲臺)

 

- 은유시인 -

 

 

 

 


  
                            칠백 리(里) 단숨에 굽이쳐 흐른 낙동강 종착점 하구언
                            다대만 드넓은 황금빛 모래밭 너머 나지막이 솟아오른
                            태고의 비경 해발 스물여섯 장(丈) 몰운대
                            옛 임란영웅 기상만큼 울울창창한 해송군락 엄존(嚴尊)하여 
                            흐트러지려는 충정과 신념 일깨워주네

 

                            어둠 짙은 안개에 가리어진 꿈결처럼 몽롱한 몰운대
                            숲이 깊기로 그 깊이 가늠할 수 없는 심산유곡(深山幽谷)
                            오랜 풍상 깎아지른 위태한 단애(斷崖) 지조를 말하고
                            울울첩첩 시루떡 같은 층암절벽(層巖絶壁) 충절을 말하고
                            조물주의 작품인양 진귀한 기암괴석(奇岩怪石) 세월을 말하네

 

                            장자도(長子島) 남형제도 북형제도 목도 동이섬 쥐섬 모자섬 
                            고리섬 자섬 동섬 팔보섬 이름 없는 크고 작은 숱한 섬들 
                            어둠의 잔재(殘在) 마저 미련인양 떨쳐내지 못하고 
                            흐릿한 계조(階調)에 굳게 갇혀 시름하는 수평선 너머
                            한껏 손짓하며 다투어 신비경(神秘景) 드러내는 몰운대여

 

                            검붉은 핏물 토혈(吐血)하며 뻘건 태양 솟구쳐 오르고 
                            현란한 빛의 파편들 물고기 비늘처럼 살아 펄떡이면
                            광활한 수평선에 걸린 한 조각 그 옛적 잃어버린 땅 쓰시마섬
                            임진왜란 왜구 핏빛 칼날에 스러진 윤흥신 첨사 8천여 다대주민 넋
                            그 한 맺힌 원혼의 절규 삼켜버린 곳 몰운대여

 

                            바람 한 점 없는 검푸른 바다 자글거리는 파랑(波浪)조차도 
                            외로 꼰 시선 속엔 푹신한 솜이불 깔아놓은 듯 안온(安穩)하여라
                            소슬한 물기 한껏 머금고 속세 향해 짙은 솔 향 내뿜는
                            언제 봐도 지극히 게으르고 평화롭다할
                            그대 황소 엉덩이같이 둥글고 소담한 몰운대여.
 

 

 

 


2009/08/2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165 [詩] 몰운산(沒雲山) 비경(祕境) file 은유시인 2015.12.16 58
» [詩] 몰운대(沒雲臺) file 은유시인 2015.12.16 54
163 [詩] 해먹겠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2
162 [詩] 일본아, 도적근성 버려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66
161 [詩] 아버지 file 은유시인 2015.12.16 17
160 [詩] 고드름 file 은유시인 2015.12.16 8
159 [詩] 존재(存在) file 은유시인 2015.12.16 20
158 [詩] 안호수, 정의로운 칼날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52
157 [詩] 12월을 보내며[1] file 은유시인 2015.12.16 82
156 [詩] 하늘이시여,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 file 은유시인 2015.12.16 44
155 [詩] 눈[雪] file 은유시인 2015.12.16 34
154 [詩] 기다림 file 은유시인 2015.12.16 9
153 [詩] 하늘빛[2] file 은유시인 2015.12.16 14
152 [詩] 자유인간(自由人間) file 은유시인 2015.12.16 24
151 [詩] 분명 내가 살아있음에랴 file 은유시인 2015.12.16 26
150 [詩] 변명(辨明) file 은유시인 2015.12.16 7
149 [詩] 한밤중에 설탕이 떨어지다니 file 은유시인 2015.12.16 96
148 [詩] 친구(親舊) file 은유시인 2015.12.16 70
147 [詩] 그대는 이 세상의 주인공 file 은유시인 2015.12.16 29
146 [詩] 길 file 은유시인 2015.12.16 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