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36
어제:
62
전체:
264,95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9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0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75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20151216_01.jpg







[詩]

 

안호수, 정의로운 칼날이 되리라

 

- 은유시인 -

 

 

 

 


                               선생이란 무엇인가
                               사람이 더욱 사람답게 살도록 가르치는 것이 선생이다
                               이제 선생은 더 이상 선생이 아니다
                               학교란 무엇인가
                               사람이 사람과 더불어 살도록 가르치는 곳이 학교다
                               이제 학교는 더 이상 학교가 아니다
                               교육이란 무엇인가
                               사람이 사람을 위해 이바지하도록 가르치는 것이 교육이다
                               이제 교육은 더 이상 교육이 아니다

 

                               한 소년이 울고 있다
                               한 소년이 아파 울고 있다
                               한 소년이 고통스러워 울고 있다
                               소년은 왜 울어야 하는지
                               소년은 왜 아파야 하는지
                               소년은 왜 고통스러워야 하는지
                               소년은 그 까닭을 모른 채 울고 있다

 

                               한 소년을 울게 함으로써 몇몇 소년이 즐거워하고 있다
                               한 소년을 아프게 함으로써 몇몇 소년이 쾌감을 느끼고 있다
                               한 소년을 고통스럽게 함으로써 몇몇 소년이 희열을 느끼고 있다
                               몇몇 소년은 즐기기 위해 한 소년을 울린다
                               몇몇 소년은 쾌감을 느끼기 위해 한 소년을 아프게 한다
                               몇몇 소년은 희열을 느끼기 위해 한 소년을 고통스럽게 한다
                               몇몇 소년은 그럼으로써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방종을 답습한다

 

                               학생은 이미 학생이 아니다
                               인격을 함양하고 지식을 넓히며
                               선의의 경쟁을 통해 도전정신과 개척정신을 키워야할 그들에게
                               그들 세계에 비굴함과 야비함, 야합이 판친다
                               선생은 저만치 팔 짐 지고 물러서 선생이기를 포기하고
                               학교는 괜한 시비에 휘말릴까 몸 사려 학교이기를 포기하고
                               교육은 애초부터 정책부재로 교육이기를 포기하고

 

                               뱀의 간사한 혀로 이간질하는 야비한 무리여
                               상황 따라 카멜레온 같이 변신하는 교활한 무리여
                               약한 자 짓밟고 강한 자 앞에 굽실하는 비굴한 무리여 
                               화려하고 영롱하기가 독버섯 같은 악에 물든 가공한 무리여
                               한 정의로운 소년 있어
                               그 정의로운 칼날의 섬광에
                               그대 겹겹이 두른 흉한 허물
                               한낱 낙엽처럼 흩어지리라
                               그 정의로운 칼날 아래
                               그대 야비함과 교활함, 비굴함과 가공함으로 뭉쳐진 몸뚱이
                               천 조각 만 조각 찢겨져 뭇 발에 짓밟히게 되리라.  

 

 

 

 


2004/12/12/23:42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165 [詩] 다대포 풍경*1984 file korean 2015.12.11 82
164 [詩] 다대포 풍경*1995 file korean 2015.12.11 195
163 [詩] 다대포, 그 겨울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84
162 [詩] 다대포풍경*2002 file 은유시인 2015.12.11 235
161 [詩] 다래 file 은유시인 2015.12.10 20
160 [詩] 단풍(丹楓) file 은유시인 2015.12.17 30
159 [詩] 달맞이꽃 file 은유시인 2015.12.18 47
158 [詩] 달팽이 file korean 2015.12.14 126
157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50
156 [詩] 담배연기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79
155 [詩] 더 라스트미션 file 은유시인 2015.12.18 61
154 [詩] 동물을 사랑한다는 것이 file 은유시인 2015.12.18 12
153 [詩] 동추(疼秋) file korean 2015.12.11 94
152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9
151 [詩] 디지털 카메라 사세요 file 은유시인 2015.12.15 87
150 [詩] 디지털카메라 file korean 2015.12.11 45
149 [詩] 또 한해를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8 92
148 [詩] 로드킬 file 은유시인 2015.12.19 13
147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5
146 [詩] 마지막 잎새 file 은유시인 2014.07.27 39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