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4
어제:
65
전체:
262,05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894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61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40점
  • 8위. 엑셀
    9863점
  • 9위. 키다리
    9453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9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1 13:52

[詩] 동추(疼秋)

조회 수 9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u39.jpg







[詩]

 

동추(疼秋)

 

- 은유시인 -

 

 

 

 


                           조석으로 부는 칼바람에 한껏 옷깃을 여미는 것은 
                           고목처럼 시들해진 육신보다 정녕 서글픈 마음이 초라해서
                           한해 두해 쌓여가는 연륜 따라 맞는 가을의 끝저리 
                           갈수록 커져가는 문풍지 구멍처럼, 가슴속 공허함을 함께 키우고 
                           떨어져 뒹구는 낙엽 한 닢에서도 뜻 모를 슬픔을 주체치 못함은 
                           지나온 세월이 무던히 아쉽기만 한 까닭이다

 

                           젊음도 낭만도 그리고 이상도 쓰다말고 구겨 던진 
                           원고지더미처럼 기억너머 쌓인 채 퇴색하고 
                           오늘 내게 남겨진 것은 소슬하게 묻어나는 회한
                           가슴 심저에 서릿발처럼 쌓여가는 미련 
                           초저녁 뉘엿해진 햇살에 유난히 길게 드리운 그림자 
                           저 홀로 나뒹구는 낙엽 한 닢의 고즈넉함에서 묻어나는 고독감.

 

 

 

 

2002/10/13/02:09

 

 

 

 

 

Who's korean

profile

모두 모두 건필하시고 대박 터뜨리세요^^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165 [詩] 에레스투(Eres Tu) file 은유시인 2015.07.20 273
164 [詩] 어머니 file korean 2015.07.20 39
163 [詩] 어떤 투정 file 은유시인 2015.12.18 54
162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1
161 [詩] 안호수, 정의로운 칼날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54
160 [詩] 안녕 file 은유시인 2015.12.11 15
159 [詩] 악몽(惡夢) file 은유시인 2015.07.20 90
158 [詩] 아해야 그렇게 새 날은 밝아온단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73
157 [詩] 아버지 file 은유시인 2015.12.16 23
156 [詩] 아! 지옥(地獄)에서 file 은유시인 2014.07.16 78
155 [詩] 십이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3
154 [詩] 시인의 방은 어둠에 잠기고 file 은유시인 2015.12.11 24
153 [詩] 시를 쓰기위해 컴 앞에 다가서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24
152 [詩] 시(詩)란 무엇인가 file 은유시인 2014.07.29 137
151 [詩] 시(詩)라는 게 별건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2
150 [詩] 시(詩) 천편(千篇)의 의미(意味 file 은유시인 2014.07.29 89
149 [詩] 숲이 숲을 말하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21
148 [詩] 숨바꼭질 file 은유시인 2015.12.18 20
147 [詩] 수선화(水仙花) file 은유시인 2015.12.15 25
146 [詩] 수레바퀴 file korean 2015.07.20 2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