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7
어제:
79
전체:
253,88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16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8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53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5 12:43

[詩] 콩콩이

조회 수 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ongkong-01.jpg







[詩]

 

콩콩이

 

- 은유시인 -

 

 

 

 


                                콩콩이는 사람이 아니란다
                                콩콩이는 사물도 아니란다
                                콩콩이는 어느 날 문득 내게 던져진 자그마한 생명체
                                태어난 지 이 주일 갓 지난 잡종견 땅강아지란다
                                콩콩이는 데려온 첫날부터
                                제 어미나 제 남매들을 까맣게 잊고
                                오로지 나만 졸졸 따랐단다

 

                                흰 털과 검은 털이 반반씩 섞인
                                검은 얼굴에 검은 눈동자가 반짝이는
                                흰 주둥이에 검정 코가 앙증맞은 암캉아지란다
                                그녀가 내게 온지 한 달 지났단다
                                주먹만 하던 놈이 어느새 한손으로 들기엔 묵직하단다
                                누군가가 우스갯소리 한답시고 말했단다
                                - 일인분짜리가 이제 삼인분짜리가 되었구나

 

                                개를 유난히 좋아하여
                                시츄 세 마리를 방안에서 함께 뒹굴며 키우는 누나가 
                                상기된 얼굴로 몇 번씩인가 거듭해서 말했단다
                                - 내게 행복감과 사는 즐거움을 주는 것은 유일하게 요놈들뿐이란다


                                개는 사람보다 낫단다
                                조그만 베풂에도 고마워할 줄 알고
                                끝까지 주인에게 등 돌리지 않는단다

 

                                그녀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싸질러놓는 똥오줌으로 하루가 분주하지만
                                그녀가 그 날카로운 이빨과 발톱으로 물어뜯고 긁어대어
                                방석이며 소파며 남아나질 않지만
                                그녀가 수시로 달려들어 
                                할퀴고 물어 양 팔뚝 손발은 상처투성이지만
                                그녀가 우유에 사료 섞은 것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내 음식 죄다 뺏어먹지만
                                그녀가 잠시라도 
                                가만있질 못하여 내 하는 일을 짓궂게 방해하지만
                                그녀가 내게 주는 기쁨과 웃음은
                                내가 지닌 모든 것들보다 더 가치 있는 것이란다

 

                                오늘도 누군가가 말했단다
                                - 지금부터 목줄매어 길을 들여야 하지 않겠는가?
                                다 자라봐야 여전히 땅개인 것을
                                갇혀있는 공간에서 속박해가며 억지로 길들이지는 않으리니
                                사람보다 나은 그녀를 개보다 못한 사람인 내가 
                                그녀의 평생을 시중든다한들 밑질 것은 없으리니
                                결코 밑질 것은 없으리니…….

 

 

 

 

 

2003/10/10/18:1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145 [詩] 글 잘 쓰는 사람들에게 file 은유시인 2015.12.16 76
144 [詩] 아해야 그렇게 새 날은 밝아온단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72
143 [詩] 점(點) file 은유시인 2015.12.16 12
142 [詩] 가을은 file 은유시인 2015.12.16 3
141 [詩] 시를 쓰기위해 컴 앞에 다가서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22
140 [詩] 빈자리 file 은유시인 2015.12.16 7
139 [詩] 힘겨루기 file 은유시인 2015.12.15 17
138 [詩] 디지털 카메라 사세요 file 은유시인 2015.12.15 86
137 [詩] 화상카메라에 비친 자화상 file 은유시인 2015.12.15 58
136 [詩]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145
135 [詩] 굼벵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5
134 [詩] 팽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82
133 [詩] 전기(電氣) file 은유시인 2015.12.15 34
132 [詩] 미소의 뜰 2 file 은유시인 2015.12.15 50
» [詩] 콩콩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51
130 [詩] 블루 file 은유시인 2015.12.15 5
129 [詩] 수선화(水仙花) file 은유시인 2015.12.15 23
128 [詩] 황비(凰飛) file 은유시인 2015.12.15 40
127 [詩] 하늘빛[1] file 은유시인 2015.12.15 119
126 [詩] 진심(眞心) 2 file 은유시인 2015.12.15 1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