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26
어제:
53
전체:
256,44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85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67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30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48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5 13:32

[詩] 미소의 뜰

조회 수 50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llust-08.jpg








[詩]

 

미소의 뜰

 

- 은유시인 -

 

 

 


                                    거기엔 
                                    자그마한 둥근 연못이 있고 
                                    둘레엔 앙증맞은 흰빛의자들이 가지런하고 
                                    잘 다듬어 놓은 금빛정원엔 
                                    이름 모를 꽃들이 흐드러지고 
                                    그 꽃 주위엔 수많은 벌과 나비들이 화려한 군무를 추고 
                                    햇살이 유난히 따사로운 양지엔 
                                    비눗방울 터뜨리듯 자지러진 미소가 피어오른다

 

                                    그곳엔 무슨 좋은 일들이 그리 많을까? 
                                    세상이 눈부시다는 것을 알고 있음일까?

 

                                    공기가 서늘하다 
                                    하늘이 청명하다 
                                    삼라만상이 웃고 있다
                                    정겨운 얼굴들이 해맑아 보인다
    
                                    사랑이 있기에 
                                    행복이 있기에 
                                    미소가 쉼 없이 솟구치나 보다. 
                                    그 작은 뜰에서도…….

 

 

 

 


2003/10/17/14:51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5.12.15 17:45
    사실 현대사회는 삭막하거나 혼잡한 장소가 대다수인데, 어디 피크닉 나온 생각이 드는군요
  • profile
    은유시인 2015.12.29 10:27
    늘 그리던 그런 분위기를 표현한 시입니다.
    누구는 행복하고, 누구는 불행하고...
    '누구는 잘 살고 누구는 몬 살고...
    등등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145 [詩] 12월은 file 은유시인 2015.12.14 18
144 [詩] 십이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
143 [詩] 영하 영점 오도(-0.5℃) file 은유시인 2015.12.14 31
142 [詩] 한민족아 궐기하라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141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2
140 [詩] 탈피(脫皮) file 은유시인 2015.12.14 24
139 [詩] 12월을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138 [詩] 메리 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137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49
136 [詩] 늦기 전에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135 [詩] 이천 이년의 끝자락 file 은유시인 2015.12.14 94
134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133 [詩] 새해 새 아침 file 은유시인 2015.12.14 25
132 [詩] 욥기 팔 장 칠 절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98
131 [詩] 새해맞이 여행을 준비하며 file 은유시인 2015.12.15 57
130 [詩] 카운트다운 file 은유시인 2015.12.15 6
129 [詩] 생각이 생각을 낳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4
128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76
127 [詩] 결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11
126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1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