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28
어제:
39
전체:
275,31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77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54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5 19:44

[詩] 굼벵이

조회 수 1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gumbenge.jpg







[詩]

 

굼벵이

 

- 은유시인 -

 

 

 

 


                                         1

 

                                 나, 굼벵이
                                 땅속 깊은 곳에 틀어박혀 꼼짝 못하는, 그러나 생각은 많은
                                 어미가 누군지 모른 채 나무껍질 속 알로 태어나
                                 애벌레 되면 땅 밑으로 기어들지
                                 개미에게 먹히고 두더지에게 먹히고, 이놈 저놈에게 먹히지

 

                                 나무뿌리 수액 빨며 몇 년을 몇 년을, 참으로 오랜 세월
                                 오로지 깜깜한 땅속 스스로 가둔 채
                                 그렇게 번데기로 살아가는
                                 빛이 아름답기로 이보다 더 안심일 순 없을 테니

 

 

                                         2

 

                                 아름답기론 빛이 있는 세상, 어둠 속에 자신을 속박하고 
                                 있음은 때를 기다릴 뿐이라고, 아직은 나 
                                 세상에 나설 때가 아니라는 것을
                                 살아있으되 움직일 수 없으니 살아있는 것이 아니니

 

                                 지룡자(地龍子) 스쳐가며, 안타깝게 여긴들
                                 살아있으되 찍소리도 낼 수 없으니 살아있는 것이 아니니
                                 귀뚜리 스쳐가며, 안타깝게 여긴들
                                 때가 되면 하늘높이 솟구치며 세상을 굽어보게 되리
                                 때가 되면 내 몸이 파이프오르간이 되어 세상을 진동케 하리니

 

 

                                         3

 

                                 어둠은 포근한 안식, 속박은 마지못한 체념
                                 기다림은 끈질긴 생명
                                 어둠이 있기에 찬란한 빛을 꿈 꿀 수 있으니
                                 속박이 있기에 훨훨 자유로움을 꿈 꿀 수 있으니
                                 기다림이 있기에 긴 세월 생명을 지닐 수 있으니

 

                                 나, 굼벵이
                                 생각이 너무 많아 긴 세월이 도무지 지겹지 않으니
                                 흑단(黑檀)에 이슬로 새긴 영롱한 꿈들이 사라지지 않는 한
                                 세상이 두렵지 않으니.

 

 

 

 


2004/07/07/13:50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8
143 [詩] 황비(凰飛) file 은유시인 2015.12.15 42
142 [詩] 빈 잔 file 은유시인 2015.12.18 42
141 [時調] 국화(菊花) file 은유시인 2014.07.17 45
140 [詩] 디지털카메라 file korean 2015.12.11 45
139 [詩] 석고대죄(席藁待罪) file 은유시인 2014.07.24 46
138 [詩] 하늘이시여,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 file 은유시인 2015.12.16 47
137 [詩] 타임아일랜드 file 은유시인 2015.12.17 47
136 [詩] 가을 메타포 2 file 은유시인 2015.12.19 47
135 [詩] 전화기를 들고 file korean 2015.07.20 48
134 [詩]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file 은유시인 2015.12.14 49
133 [詩] 1976年2月X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50
132 [時調] 금낭화(錦囊花) file 은유시인 2014.07.17 50
131 [詩] 미소의 뜰 2 file 은유시인 2015.12.15 51
130 [詩] 미일(未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52
129 [詩] 회전목마에는 원심력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9 53
128 [詩] 어떤 투정 file 은유시인 2015.12.18 54
127 [詩] 달맞이꽃 file 은유시인 2015.12.18 55
126 [詩] 사춘기사랑[1] file 은유시인 2014.07.27 56
125 [詩] 흔들리는 하루 file 은유시인 2015.12.18 56
124 [詩] 콩콩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57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