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33
어제:
72
전체:
259,64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761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228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995점
  • 8위. 키다리
    9453점
  • 9위. 엑셀
    917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7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9 10:53

[詩] 몽(夢)-4

조회 수 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9_07.jpg





[詩]

 

몽(夢)-4

 

- 은유시인 -

 

 

 


   
                        
            눈앞에 펼쳐진

                                    광활한 광야는 하나의 거대한 생명체

                                    꿈틀꿈틀 너울너울

                                    그 살아 있음에 문득 섬뜩하다

 

                                    시야는 열린 듯 그러나 닫혀있고

                                    의식은 펼쳐진 듯 그러나 걷혀있어

                                    사방에서 욱죄어오는 폐쇄공포에

                                    가물거리던 의식은 어느새 혼돈으로 그득 찬다

 

                                    사각거리며 물어뜯는 시각(始覺)의 벌레소리가
                       
             모든 신경계 곧추세워 전율(戰慄)케 하고

                                    물커덩거리는 기분 나쁜 촉수(觸手)의 감촉이

                                    모든 세포를 발기(勃起)케 한다

 

                                    옅은 빛은 사그라지듯 자취를 감추고

                                    암흑은 쉴 새 없이 분열을 거듭하는데

                                    어스름한 물체들은

                                    이리저리 제멋대로 자리 옮겨 앉는다

 

                                    발걸음 제아무리 옮기려 해도

                                    수천 근 족쇄로 채워진 듯 떼어지지 않고

                                    이리저리 고개를 돌리려 해도

                                    수만 근 추로 짓눌린 듯 옴짝달싹 않는다

 

                                    저승사자의 손짓이 보이고

                                    저승암홀이 벌름벌름 삼키려드니

                                    숨소리 점점 가빠지고

                                    심장은 요동으로 터지려한다

 

                                    - 살려주세요!

 

 

 

 


2002/02/11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145 [詩] 12월은 file 은유시인 2015.12.14 18
144 [詩] 십이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
143 [詩] 영하 영점 오도(-0.5℃) file 은유시인 2015.12.14 31
142 [詩] 한민족아 궐기하라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141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2
140 [詩] 탈피(脫皮) file 은유시인 2015.12.14 24
139 [詩] 12월을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138 [詩] 메리 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137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49
136 [詩] 늦기 전에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135 [詩] 이천 이년의 끝자락 file 은유시인 2015.12.14 94
134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133 [詩] 새해 새 아침 file 은유시인 2015.12.14 25
132 [詩] 욥기 팔 장 칠 절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98
131 [詩] 새해맞이 여행을 준비하며 file 은유시인 2015.12.15 57
130 [詩] 카운트다운 file 은유시인 2015.12.15 6
129 [詩] 생각이 생각을 낳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4
128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76
127 [詩] 결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11
126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1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