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6
어제:
53
전체:
260,17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788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30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060점
  • 8위. 키다리
    9453점
  • 9위. 엑셀
    925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8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1 14:29

[詩] 디지털카메라

조회 수 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1pro.jpg








[詩]

 

디지털카메라

 

- 은유시인 -

 

 

 

 

                                     어렵게 손에 쥔
                                     육백만화소의 파인픽스 에스원프로
                                     검고 육중한 몸체
                                     줌렌즈 끼고 플래시까지 장착하니
                                     제법 그로테스크하구나
                                     오백십이 메가바이트 메모리칩에
                                     담을 수 있는 화상이 이백육 커트
                                     각 커트마다 삼백 디피아이에 이쩜육 메가
                                     이만한 용량이면 인쇄용 사진으론 손색이 없다

 

                                     부산 아시안게임의 역동의 순간들이
                                     만경봉호와 북한 여성들의 슬픈 미소들이
                                     도심의 이모저모 어두운 면면들이
                                     언뜻 스쳐가는 허상 같은 이미지들이
                                     디지털 파인더의 포로가 되어
                                     액정모니터에 가지런히 가두어 진다

 

                                     디지털
                                     디지털
                                     마이크로센서
                                     수백만 미립자 칩
                                     너는 인간의 두뇌를 앞서는구나
                                     너의 기억과 재생능력은 가히 전능하신 신을 닮았구나

 

                                     잊을 수 없는 모습들을
                                     돌이킬 수 없는 순간들을
                                     흘려보내기엔 아쉬운 사연들을
                                     너의 기억 속에 차곡차곡 재이면서
                                     멀고도 긴 여행길을 준비한다.

 

 

 

 


2002/11/02/03:2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125 [詩] 포장마차 file 은유시인 2015.12.14 55
124 [詩] 방랑자(放浪者) file 은유시인 2014.07.29 55
123 [詩] 몰운대(沒雲臺) file 은유시인 2015.12.16 54
122 [詩] 흔들리는 하루 file 은유시인 2015.12.18 53
121 [詩] 어떤 투정 file 은유시인 2015.12.18 53
120 [詩] 회전목마에는 원심력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9 52
119 [詩] 안호수, 정의로운 칼날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52
118 [詩] 미일(未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52
117 [詩] 콩콩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51
116 [詩] 미소의 뜰 2 file 은유시인 2015.12.15 50
115 [詩] 1976年2月X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50
114 [詩] 눈 비 안개, 그리고 이슬 file 은유시인 2015.12.17 49
113 [詩] 전화기를 들고 file korean 2015.07.20 47
112 [詩] 달맞이꽃 file 은유시인 2015.12.18 46
111 [詩] 석고대죄(席藁待罪) file 은유시인 2014.07.24 46
110 [時調] 국화(菊花) file 은유시인 2014.07.17 45
109 [詩] 가을 메타포 2 file 은유시인 2015.12.19 44
108 [詩] 하늘이시여,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 file 은유시인 2015.12.16 44
» [詩] 디지털카메라 file korean 2015.12.11 44
106 [詩] 빈 잔 file 은유시인 2015.12.18 4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