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1
어제:
77
전체:
254,34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81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7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9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967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4 16:12

[詩] 12월을 보내며

조회 수 17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nakyeb.jpg







[詩]

 

12월을 보내며

 

- 은유시인 -

 

 

 

 


                                     해마다 되풀이 되는
                                     봄 
                                     여름 
                                     가을 
                                     겨울……

 

                                     봄이 지나면 여름이 오고
                                     여름이 지나면 가을이 오고
                                     가을이 지나면 겨울이 오고……
                                     그렇게 사계절이 쳇바퀴 돌 듯 되풀이 되고
                                     한 바퀴 돌 때마다 일 년이 지난다

 

                                     1년의 시작은 
                                     봄일까?
                                     겨울일까?
                                     물론, 봄이라 말할 테지

 

                                     해마다 되풀이 되는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그리고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1월 다음엔 2월이 오고 
                                     2월 다음엔 3월이 오고
                                     3월 다음엔 4월이 오고
                                     4월 다음엔 5월이 오고
                                     5월 다음엔 6월이 오고
                                     6월 다음엔 7월이 오고……
                                     그리고
                                     7월 다음엔 8월이 오고 
                                     8월 다음엔 9월이 오고
                                     9월 다음엔 10월이 오고
                                     10월 다음엔 11월이 오고
                                     11월 다음엔 12월이 오고……
                                     그렇게 열두 달이 쳇바퀴 돌 듯 되풀이 되고
                                     한 바퀴 돌 때마다 일 년이 지난다

 

                                     1년의 시작은 
                                     1월일까?
                                     12월일까?
                                     물론, 1월이라 말할 테지

 

                                     십이월은 일 년 열두 달 중
                                     마지막 달이라 했다
                                     그래서 열두 장 달력 한 장 한 장 뜯다 보면
                                     마지막 한 장 남을 때 보면 영락없는 12월이다

 

                                     이 마지막 한 장 남은 12월 달력도
                                     엑기스가 다 빠져 나간 낙엽처럼
                                     알맹이가 다 빠져 나간 헛껍질처럼
                                     금방이라도 낙하할 듯 위태롭기만 하다.

 

 

 

 

2002/12/23/05:5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125 [詩] 느낌 file 은유시인 2015.12.15 6
124 [詩] 구름과 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91
123 [詩] 좋은 사람 2 file 은유시인 2015.12.15 22
122 [詩] 토마토 file 은유시인 2015.12.15 9
121 [詩] 물안개 file 은유시인 2015.12.15 10
120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18
119 [詩] 결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11
118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76
117 [詩] 생각이 생각을 낳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4
116 [詩] 카운트다운 file 은유시인 2015.12.15 6
115 [詩] 새해맞이 여행을 준비하며 file 은유시인 2015.12.15 57
114 [詩] 욥기 팔 장 칠 절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98
113 [詩] 새해 새 아침 file 은유시인 2015.12.14 25
112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111 [詩] 이천 이년의 끝자락 file 은유시인 2015.12.14 94
110 [詩] 늦기 전에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109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49
108 [詩] 메리 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 [詩] 12월을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106 [詩] 탈피(脫皮) file 은유시인 2015.12.14 2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