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2
어제:
77
전체:
254,34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81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7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9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967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i-11.jpg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 은유시인 -

 

 

 

 

                                      비 오는 날 
                                      창문가에 비스듬히 기대어 
                                      귀 기울인다 
                                      습기 먹은 빗소리 
                                      질척이는 부산한 움직임 
                                      모든 것이 낯설어 
                                      진저리를 친다

 

                                      떨어지는 빗방울들 
                                      하나 둘 셋……
                                      그리고 이내 머리를 젓는다 
                                      왜 헤아리는 것에 의미가 없을까?

 

                                      창문틀에 턱을 괴고 
                                      뿌연 입김으로 캔버스를 펼쳐 
                                      뜻 모를 글을 쓰고 
                                      알 수 없는 형체를 그리고 
                                      생각을 되새김하길……

 

                                      더 이상 사색의 진전이 없이 
                                      가슴 저변은 공허할 뿐인데 
                                      반투명한 유리벽에 갇혔단 생각에 
                                      까닭모를 분노가 왜 치솟을까?

 

                                      이 끈적거리는 습기가 
                                      영원히 걷히지 않을 것 같이 느껴질 때 
                                      차라리 은빛 비늘을 가진 좀벌레 되어 
                                      스멀거리며 바닥과 틈새를 기는 것이 나으리란 생각이…….

 

 

 

 

2003/03/0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125 [詩] 느낌 file 은유시인 2015.12.15 6
124 [詩] 구름과 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91
123 [詩] 좋은 사람 2 file 은유시인 2015.12.15 22
122 [詩] 토마토 file 은유시인 2015.12.15 9
121 [詩] 물안개 file 은유시인 2015.12.15 10
120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18
119 [詩] 결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11
»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76
117 [詩] 생각이 생각을 낳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4
116 [詩] 카운트다운 file 은유시인 2015.12.15 6
115 [詩] 새해맞이 여행을 준비하며 file 은유시인 2015.12.15 57
114 [詩] 욥기 팔 장 칠 절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98
113 [詩] 새해 새 아침 file 은유시인 2015.12.14 25
112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111 [詩] 이천 이년의 끝자락 file 은유시인 2015.12.14 94
110 [詩] 늦기 전에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109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49
108 [詩] 메리 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107 [詩] 12월을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106 [詩] 탈피(脫皮) file 은유시인 2015.12.14 2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