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8
어제:
77
전체:
254,34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81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7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9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967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mybabys-1.jpg







[詩]

 

결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고

 

- 은유시인 -

 

 

 

 


                                            1

 

                                   너, 형통할 형(亨) 별 규(奎)
                                   처음엔 뽀얗고 허여멀건 한 네 얼굴이
                                   휘영청 밝은 보름 달덩이처럼
                                   볼 때마다 가슴 설레었지

 

                                   티 없이 맑은 천사 같은 얼굴
                                   헤벌쭉 웃음 지을 때마다
                                   그것이 곧 행복인 줄 깨달았지

 

                                   유난히 잦은 경기에 
                                   까부라진 너를 부둥켜안고 
                                   허둥대기를 몇 번이었던가

 

                                   너, 댓살 채 안될 때
                                   걸핏하면 게워놓은 토사물속에
                                   난, 그 보름달 같은 네 얼굴을
                                   마구마구 쑤셔 넣었지

 

                                   결코 지워질 수 없을 것 같은
                                   커다란 상처가
                                   내 속에 자리하고 있다

 

                                   아들아
                                   네 속에도 
                                   그때 생긴 상처가 자리하고 있니?

 

 

                                            2

 

                                   너, 형통할 형(亨) 별 규(奎)
                                   네가 세상에 나온 것이 
                                   축복이었을까?
                                   아님, 고통이었을까?

 

                                   세상이 너무 험하여
                                   너 역시 살아가노라면
                                   기쁨보다도
                                   행복보다도
                                   만족보다도
                                   숱한 고난과 좌절이 올 것을

 

                                   욕심 없이 살기엔
                                   세상이 너무 삭막하겠기에
                                   너를 있게 한 내가
                                   내가 너무 밉기만 하다

 

                                   너, 예닐곱이 채 안될 때
                                   너의 작은 고집에
                                   너의 작은 투정에
                                   너그럽지 못하여
                                   늘 옆에 끼고 아끼던 장난감 
                                   그 소방사다리차
                                   나, 발굽으로 짓이겨 놓고
                                   얼마나 후회했었던가

 

                                   결코 지워질 수 없을 것 같은
                                   커다란 상처가
                                   내 속에 자리하고 있다

 

                                   아들아
                                   네 속에도 
                                   그때 생긴 상처가 자리하고 있니?


 


                                            3

 

                                   너, 형통할 형(亨) 별 규(奎)
                                   그래도 세상은 
                                   한번쯤 살아 볼만하지 않겠니?

 

                                   짙푸른 하늘엔 흰 구름이 떠가고
                                   대지엔 형형색색의 꽃들과 초목이 어우러져
                                   세상이 퍽이나 아름다움에

 

                                   수억만 생명체가
                                   각기 다른 형상과 개성을 갖고
                                   무엇 하나 헛되이 창조되지 않았듯이
                                   자연과 오묘히 조화됨에

 

                                   기쁨 행복 만족
                                   온갖 추악함 속에서도
                                   가치 있는 것들이 빛나고 있음에

 

                                   너, 열 예닐곱이 채 안될 때
                                   채 피우지 못한 너의 열정을
                                   채 성숙치 못한 너의 재능을
                                   내, 좀 더 기다리지 못하고
                                   - 넌, 바보 천치야
                                   - 넌, 열등의식이 많은 비굴한 놈이야
                                   - 넌, 따라지야
                                   막말을 서슴지 않았지

 

                                   결코 지워질 수 없을 것 같은
                                   커다란 상처가
                                   내 속에 자리하고 있다

 

                                   아들아
                                   네 속에도 
                                   그때 생긴 상처가 자리하고 있니?


 


                                            4

 

                                   너, 형통할 형(亨) 별 규(奎)

 

                                   아들아!
                                   세상을 슬기롭게 살아라

 

                                   아들아!
                                   결코 비굴하지 말고 
                                   담대하게 살아라

 

                                   아들아!
                                   결코 야합하지 말고
                                   정의롭게 살아라

 

                                   아들아!
                                   결코 좌절하지 말고
                                   늘 용기를 가져라

 

                                   아들아!
                                   결코 욕심내지 말고
                                   만족하며 살아라

 

                                   아들아!
                                   결코 초조하지 말고
                                   느긋하게 살아라

 

                                   아들아!
                                   세상을 그리만 산다면
                                   세상은 그런대로 살맛이 있을 거다

 

 

                                            5

 

                                   너, 형통할 형(亨) 별 규(奎)
                                   너, 나의 피와 살을 물려받았지
                                   너, 나를 다음 세대로 잇게 하는 생명인 것을
                                   너, 그로 말미암은 영원한 나의 보배인 것을……

 

                                   나, 죽는 그 순간까지
                                   너를 위해 기도해 주마
                                   너의 기쁨을 위해서
                                   너의 행복을 위해서
                                   너의 만족을 위해서…….

 

 

 

 


- 사랑하는 나의 아들 형규를 그리워하며 -

 


2003/03/23/01:2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125 [詩] 느낌 file 은유시인 2015.12.15 6
124 [詩] 구름과 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91
123 [詩] 좋은 사람 2 file 은유시인 2015.12.15 22
122 [詩] 토마토 file 은유시인 2015.12.15 9
121 [詩] 물안개 file 은유시인 2015.12.15 10
120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18
» [詩] 결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11
118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76
117 [詩] 생각이 생각을 낳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4
116 [詩] 카운트다운 file 은유시인 2015.12.15 6
115 [詩] 새해맞이 여행을 준비하며 file 은유시인 2015.12.15 57
114 [詩] 욥기 팔 장 칠 절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98
113 [詩] 새해 새 아침 file 은유시인 2015.12.14 25
112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111 [詩] 이천 이년의 끝자락 file 은유시인 2015.12.14 94
110 [詩] 늦기 전에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109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49
108 [詩] 메리 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107 [詩] 12월을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106 [詩] 탈피(脫皮) file 은유시인 2015.12.14 2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