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1
어제:
79
전체:
253,89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16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8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53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1 17:47

[詩] 진흙 도락꾸

조회 수 1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nhyung-22.gif








[詩]

 

진흙 도락꾸

 

- 은유시인 -

 

 

 

 


                                                         1

 

                                            아스라한 기억 끄트머리쯤 
                                            한 평 남짓 초가 단칸방
                                            댓살 코흘리개 저 홀로 논다
                                            까까머리 사촌형 뻘건 진흙 개어 만들어준
                                            진흙 도락꾸
                                            성냥갑 크기 몸체 둥글납작한 네 개의 바퀴
                                            성냥개비 바퀴 축인 양 전지 없이 잘만 구른다
                                            웨애앵…… 방방…… 또르르르……
                                            고사리 손 떠난 진흙 도락꾸
                                            비스듬한 방안 구른다 그만의 세상 넘나든다
                                            활짝 열어젖힌 방문으로 바람이 인다
                                            댓살 코흘리개 얼굴에 엉겨 붙은 코딱지 왠지 서럽다.

 


                                                         2

 

                                            흙먼지 풀풀 이는 그을린 아궁이 
                                            불씨 꺼진지 이미 오래고 
                                            거북등 같은 가마솥 뚜껑 
                                            불쑥 튀어나온 손잡이 마냥 무겁다 주발에 얼핏 
                                            반 남은 꽁보리밥 
                                            뻘건 고추장 듬뿍 넣고 비벼 후끈 달아오르는 
                                            입속 후후거리며 게 눈 감추듯 먹어치운다
                                            삽 샅 코 꿰인 맹꽁이는 맹맹맹맹……
                                            울대 벌럭이면서도 그 눈길 저만치 무심하다 
                                            죙일 방바닥 엎디어 굴리고 굴리고 또 굴리고
                                            손때 묻은 진흙 도락꾸 또르르르……
                                            댓살 코흘리개 눈물 반 콧물 반 왠지 서럽다.

 


                                                         3

 

                                            사물(事物) 고요하고 마른 정적 흐르는 한낮
                                            먼 밭 나간 이모 까마득 기척이 없다
                                            사방에 보이는 것 푸른 풀 푸른 벌레 누런 황톳길
                                            옥수수밭 콩밭 감자밭 고구마밭
                                            오뉴월 따가운 햇살 마다않고 맨발로 텃밭 뒤진다
                                            놀란 방아깨비 메뚜기 귀뚜라미 펄떡인다
                                            한참 쫓고 쫓아도 제자리 맴돌고 삼각머리 
                                            갸웃거리는 사마귀 무섭다 풀 섶 매달린 
                                            달팽이 건드리면 또르르 말리는 노래기
                                            조그만 구멍 속 분주하게 설쳐대는 
                                            개미떼들 마냥 신기하지만 
                                            댓살 코흘리개 그래도 혼자라서 왠지 서럽다.

 

 
                                                         4

 

                                            바람 찰랑이는 뒤 곁 대나무 성성(盛盛)한 텃밭
                                            저만치 물러난 햇살 눈부시지 않다 
                                            열린 된장독마다 구더기 들끓고
                                            황금갑옷 치장한 금파리들 쉴 새 없이 앵앵거린다
                                            핵교 간 헝아들 언제 올려나, 언제 올려나……
                                            밭일 나간 이모 언제 올려나, 언제 올려나……
                                            덕산장 간 이모부 언제 올려나, 언제 올려나……
                                            그늘진 처마 끝자락 어른 반키만큼 대롱거리는 
                                            채반 속의 삶은 고구마 삶은 옥수수
                                            발돋움하여 손에 쥔 고구마 껍질째 
                                            콧물 섞어 꾸역꾸역 먹어도 
                                            댓살 코흘리개 전혀 흥겹지 않다.

 


                                                         5

 

                                            저 산등성 너머 저 흰 구름 닿는 곳
                                            저 눈부신 햇살 닿는 곳
                                            엄마가 있고 아빠가 있고 또 누야가 있고
                                            또 아가야가 있다
                                            젖비린내 스며있는 엄마 그립고
                                            파르스름한 턱수염 따가워도 아빠 그립다
                                            방바닥으로 쏟아지는 뉘엿한 한조각 햇살 마냥 따스하다
                                            엎디어 한손 턱 괸 채 침 질질 흘리며 
                                            고단한 꿈결 이어진다
                                            웨애앵…… 방방…… 또르르르……
                                            진흙 도락꾸 구르는 동안 
                                            오늘도 댓살 코흘리개 하루해 덜 지겹다.

 

 

 

 

※ 註: 나 어릴 적, 충청남도 예산군 삽교면 상하리에서/1956년6월 어느 날

 


2002/11/09/20:1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105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2
104 [詩] 한민족아 궐기하라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103 [詩] 영하 영점 오도(-0.5℃) file 은유시인 2015.12.14 31
102 [詩] 십이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
101 [詩] 12월은 file 은유시인 2015.12.14 18
100 [詩] 포장마차 file 은유시인 2015.12.14 55
99 [詩] 오늘은 나라님 뽑는 날 file 은유시인 2015.12.14 22
98 [詩]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file 은유시인 2015.12.14 41
97 [詩] 풀잎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96 [詩] 배추장수 file korean 2015.12.14 55
95 [詩] 달팽이 file korean 2015.12.14 125
94 [詩] 회상(回想) file korean 2015.12.14 61
93 [詩] 홍조(紅潮) file 은유시인 2015.12.11 66
» [詩] 진흙 도락꾸 file 은유시인 2015.12.11 109
91 [詩] 섬진강(蟾津江) file 은유시인 2015.12.11 34
90 [詩] 시인의 방은 어둠에 잠기고 file 은유시인 2015.12.11 23
89 [詩] 사랑새 file 은유시인 2015.12.11 33
88 [詩] 안녕 file 은유시인 2015.12.11 14
87 [詩] 다대포풍경*2002 file 은유시인 2015.12.11 235
86 [詩] 침묵(沈默) file 은유시인 2015.12.11 1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