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5
어제:
49
전체:
259,46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7489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178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985점
  • 8위. 키다리
    9453점
  • 9위. 엑셀
    917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7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1 18:01

[詩] 홍조(紅潮)

조회 수 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ongjo_01.jpg







[詩]

 

홍조(紅潮)

 

- 은유시인 -

 

 

 

 

                                 아스라한 기억 속에 묻힌 결코 
                                 내 수명이 다할 때까지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슬픈 얼굴 눈부시게 하얀 얼굴
                                 가느다란 눈매 섬세한 콧날
                                 자그마한 입술 그리고 휘청거리는 
                                 가녀린 몸매

 

                                 가난을 굴레처럼 짊어지고 있는 
                                 슬픈 미소의 소녀
                                 결핵을 멍에처럼 짊어지고 있는 백짓장 같은 소녀
                                 가난이 이끄는 대로 몸을 허락하고
                                 세월이 이끄는 대로 생을 마감하려는
                                 풀잎에 잠시 맺힌 이슬 같은 소녀

 

                                 그녀가 흘린 피
                                 붉은 피
                                 차라리 선홍빛 장미처럼 
                                 빨갛다
                                 작은 손바닥에 고인
                                 붉은 선혈

 

                                 낙도옹…… 강…… 강바…… 아라…… 암이……

 

                                 구슬픈 노래 
                                 처녀뱃사공이 흐른다
                                 내 마음속 아득한 곳으로부터 정제되지 못한 
                                 진한 슬픔들이 솟구쳐 오른다
                                 속 깊은 분노가 절규로 바뀐다
                                 처절한 절규로…….

 

 

 

 

 

2002/11/10/19:3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105 [詩] 하나님, 그 위대한 영광 file 은유시인 2015.12.18 64
104 [詩] 너는 내게 햇살보다 더 눈부신 존재이니 file 은유시인 2015.12.18 65
103 [詩] 몽(夢)-4 file 은유시인 2014.07.29 66
» [詩] 홍조(紅潮) file 은유시인 2015.12.11 66
101 [詩] 일본아, 도적근성 버려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66
100 [詩] 망각(忘却) file 은유시인 2014.07.24 67
99 [詩] 컴퓨터 file 은유시인 2014.07.28 68
98 [詩] 친구(親舊) file 은유시인 2015.12.16 70
97 [詩] 고양이(猫) file 은유시인 2015.12.18 70
96 [時調] 추우(秋雨) file 은유시인 2015.12.22 71
95 [詩] 아해야 그렇게 새 날은 밝아온단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72
94 [詩] 북소리는 태곳적부터 들려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73
93 [詩] 기도(祈禱) file 은유시인 2014.07.28 75
92 [時調] 계란을 삶으며 file 은유시인 2015.12.22 75
91 [詩] 담배연기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76
90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76
89 [詩] 글 잘 쓰는 사람들에게 file 은유시인 2015.12.16 76
88 [詩] 아! 지옥(地獄)에서 file 은유시인 2014.07.16 77
87 [時調] 십이월애(十二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77
86 [詩] 커피를 마시며 file korean 2015.12.10 7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