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1
어제:
79
전체:
253,89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16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8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53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4 12:48

[詩] 달팽이

조회 수 1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dalpenge.jpg







[詩]

 

달팽이

 

- 은유시인 -

 

 

 

 


                                                               1

 

                                                     저 달팽이
                                                     무거워 뵈는 등짐지고
                                                     어디를 가시나

 

                                                     등에 진 보따리
                                                     얼마나 소중하면
                                                     잠시라도 벗으려하질 않는가

 

                                                     지나온 여행길 
                                                     길벗 삼아 마주한 이들
                                                     갖가지 사연들 알알이 담긴
                                                     이야기보따리인가

 

                                                     빙글빙글 뱅글뱅글
                                                     멎을 수 없는 미로
                                                     나선상곡률 암모나이트
                                                     아찔한 회오리 인다.

 


                                                               2

 

                                                     저 달팽이
                                                     기나긴 풀잎 길 뉘엿뉘엿 헤치며
                                                     어디를 가시나

 

                                                     이리저리
                                                     잠시 스쳤던 인연 찾아 
                                                     오늘도 하루해 따라잡으려는가

 

                                                     행여 그님 뒤쫓아 올세라
                                                     희미한 물줄기 이정표처럼 남기고
                                                     행여 그님 못 쫓아올세라
                                                     가는 걸음걸음 제자리걸음인가

 

                                                     안 가는 듯 가고
                                                     가는 듯 아니 가니
                                                     먼 바다 떠있는 돛단배더냐
                                                     먼 하늘 떠있는 구름이더냐.

 


                                                               3

 

                                                     저 달팽이
                                                     물빛 고운 촉수 달고
                                                     어디를 가시나

 

                                                     가랑잎 너머 
                                                     세(細) 여울 건너
                                                     오시기로 한 님 마중 나가시려는가

 

                                                     행여 밤눈 어두운 고운님 
                                                     오시는 길 못 찾아 헤맬세라
                                                     헛디뎌 나락으로 떨어질세라
                                                     촉수 끝 불을 밝혔나

 

                                                     긴긴밤
                                                     길 밝혀줄 달빛 없기로
                                                     하나도 두려울 것 없어라
                                                     하나도 아쉬울 것 없어라.

 

 

 

 

2002/11/11/00:50

 

 

제8회 충성대문학상 [가작] 입상작

(2009년09월25일)

 

 

 

*************************

 

 

제8회 충성대문학상 심사총평

 

 


  양과 질적으로 모두 풍성한 성과를 거둔 문학축제

  2009년 “제8회 충성대문학상”은 시(시조), 수필, 단편소설 등 총 3개 부문으로 나뉘어 실시한 가운데 총 1,237편이 응모 되었다.
  심사는 학교 자매결연 단체인 월간 “문학세계” 위촉 작가 4명이 9월 9일부터 16일까지 실시하였으며, 총 18명(생도 9명, 일반 9명)이 우수작 및 가작에 당선되었다. 이 중 우수작에 입상한 사람은 월간 “문학세계”를 통해 문인 등단 기회가 함께 주어졌다. 시상식은 10월15일(목) 개교 41주년 기념행사 시 실시할 예정이다.
  2009년 “제8회 충성대문학상” 응모에 참여하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2010년 “제9회 충성대문학상”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
  
  금년도의 충성대 문학상은 양과 질적으로 모두 풍성한 성과를 거둔 문학축제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응모작의 규모와 질적 수준이 월등했다. 예심을 거쳐 본심에 오른 작품들의 수준이 모두 뛰어나 심사위원들의 즐거운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시(시조), 수필, 단편소설 전 부문에 걸쳐 최종심의에서 어느 작품을 선정해야할지 마지막까지 논쟁을 벌일 만큼, 모두 개성 있는 작품 세계를 보여줬다. 
  시 부문 생도부 우수작으로 황성현의「노을」을, 가작으로 박준혁의「동기애」, 한국인의「당신」을 선택했다. 세 작품 모두 뛰어난 시적 성취를 확보하고 있었으나 시적 형상화가 돋보인 황성현의 작품을 우수작으로 선했다. 또한 일반부 우수작으로 오문경의「초심」을, 가작으로 이정인의「다리」와 김영찬의「달팽이」를 선정했다. 세 작품 역시 모두 뚜렷한 개성을 갖추고 있었으나 투고된 작품의 수준이 고른 오문경의 작품을 우수작으로 선택했다.
  일반부 우수작「초심」(오문경 작)은 평균 4행씩의 총 8개연으로 구성한 뛰어난 ‘사랑가’라 할 만하다. 눈에 잘 뵈기 힘든 사랑의 총체성을 잘 안배된 구성, 물 흐르듯 유려한 수사력(레토릭)도 일품일 터이다. 일반부 가작「다리」(이정인 작)와「달팽이」(김영찬 작)는 우수작에 버금가는 역작들로「다리」의 응모자는 고등학교 1학년생 솜씨답지 않게 시적 완성도를 보이고 있다. 제재의 현실성, 언어의 선택 등 이른바 서정적 서술시를 성취하고 있는 것이다.「달팽이」의 경우는 시조로 읽기에는 너무 자유분방해서 뛰어나고, 달팽이로 은유한 인간사가 너무도 비장하게 잘 형상화 되어 있다 하겠다.

  수필 부문에서는 생도부 우수작으로 이철희의「아버지의 전투복」을, 가작으로 이민호의 「행복에 대하여」와 조영현의「아버지의 지갑」을 선택했다. 세 분의 작품 모두 진솔한 정취가 감지되는 작품들을 통해 진한 감동을 전해줬으나, 정갈한 전개와 문체가 돋보인 이철희의 작품을 우수작으로 선택했다. 일반부에서는 우수작으로 최해필의「사랑초 이야기」를, 가작으로 손범준의「연시 이야기」와 하경운의「군인의 길에 첫 발을 내딛으며」를 선정했다. 모두 개성 있는 수필 세계를 보여줬으나 개성과 함께 감동적인 메시지를 전해준 최해필의 작품을 우수작으로 선택했다.
  소설 부문에서는 생도부 우수작으로 조원상의「그는 길을 걷는다」를, 가작으로 박지훈의「공수훈련」과 서준혁의「자살」을 선택했다. 세 작품 모두 나름의 신선함을 갖추고 있었다. 그 신선함과 더불어 문장과 플롯의 단정함을 기준으로 조원상의 작품을 우수작으로 선택했다. 일반부에서는 김수진의「그의 소원」을 우수작으로, 장성진의「존중으로 가는 버스」와 이승형의「전쟁의 결말」을 가작으로 선정했다. 세 작품 모두 각기 다른 문학적 성과를 거두고 있었으나 그중에서 잔잔한 문체와 안정감 있는 구도가 돋보인 김수진의 작품을 우수작으로 선택했다.
  제8회 충성대 문학상은 풍성한 문학적 성취를 거둔 의미 있는 문학상, 문학 잔치였다. 수상자와 안타깝게 수상하지 못한 분들 모두에게 건투의 박수를 보낸다. 항상 대중과 함께하는, 살아 있는 작가로서 대성하기를 빈다.

  심사위원 - 金天雨, 도창회, 윤형복, 이수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105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2
104 [詩] 한민족아 궐기하라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103 [詩] 영하 영점 오도(-0.5℃) file 은유시인 2015.12.14 31
102 [詩] 십이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
101 [詩] 12월은 file 은유시인 2015.12.14 18
100 [詩] 포장마차 file 은유시인 2015.12.14 55
99 [詩] 오늘은 나라님 뽑는 날 file 은유시인 2015.12.14 22
98 [詩]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file 은유시인 2015.12.14 41
97 [詩] 풀잎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96 [詩] 배추장수 file korean 2015.12.14 55
» [詩] 달팽이 file korean 2015.12.14 125
94 [詩] 회상(回想) file korean 2015.12.14 61
93 [詩] 홍조(紅潮) file 은유시인 2015.12.11 66
92 [詩] 진흙 도락꾸 file 은유시인 2015.12.11 109
91 [詩] 섬진강(蟾津江) file 은유시인 2015.12.11 34
90 [詩] 시인의 방은 어둠에 잠기고 file 은유시인 2015.12.11 23
89 [詩] 사랑새 file 은유시인 2015.12.11 33
88 [詩] 안녕 file 은유시인 2015.12.11 14
87 [詩] 다대포풍경*2002 file 은유시인 2015.12.11 235
86 [詩] 침묵(沈默) file 은유시인 2015.12.11 1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