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7
어제:
79
전체:
253,88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16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8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53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4 15:40

[詩] 가는 세월

조회 수 1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ight-1.jpg







[詩]

 

가는 세월

 

- 은유시인 -

 

 

 

 


                                      나 비록
                                      세상에 나와
                                      여태껏 천륜 저버리지 않고 살았거늘
                                      지나간 세월 마냥 허무할진대
                                      가슴 속 쌓여있는 감정의 찌끼들
                                      하나같이 욕지기들뿐이로구나

 

                                      내 살아온 
                                      세월 줄기 곳곳엔
                                      구부러지고 뒤엉키고 굵어지고 가늘어지고 
                                      뿌리 깊은 옹이마저 박혀
                                      밋밋하거나 그리 곱지 못하니
                                      내 살아온 줄기 마냥 부끄럽구나

 

                                      그래도 내 어미 
                                      자식 낳았노라 미역국 드셨지
                                      그것도 아들놈이라고 
                                      금줄에 빨간 고추 드리우셨지 
                                      그것도 맏아들이라고
                                      많은 기대 걸으셨겠지

 

                                      어느덧 내 인생 
                                      오십 사계(四季) 까먹은 오십 마루에
                                      이미 탕진해버린 꿈같은 세월보다 
                                      눈치껏 주어질 세월 그 절반도 못 미칠 텐데 
                                      그 세월마저 하루하루 쏜살같구나 
                                      눈물이 나도록 재촉하는구나

 

                                      인생 큰 마루 넘어 
                                      지나온 길 되살펴보니
                                      한없이 아득하여 가물거리기만 하고
                                      내 그토록 탐닉했던 그 모든 것들
                                      저 만치 스멀거리며 사라지려하는구나
                                      기껏 쌓아올린 탑마저 안개속의 허상 같구나

 

                                      시간 공간 틈바귀에서
                                      그토록 허우적거리며 갈구해왔던 
                                      그 모든 것들 결국 흩어지는 
                                      한줌 연기만도 못하니
                                      저승길 문턱 이르러야 
                                      겨우 철이 들려나보구나

 

                                      서릿발처럼 
                                      깨깽이는 음울한 기억
                                      내 안에 서성이는 노곤한 슬픔
                                      검은 머리 파뿌리 되어 내일이면 저승길인데
                                      얼마 남지 않은 그 길마저 걷기 
                                      왜 이다지도 힘이 드는지.

 

 

 

 


2002/12/21/22:3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2
104 [詩] 한민족아 궐기하라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103 [詩] 영하 영점 오도(-0.5℃) file 은유시인 2015.12.14 31
102 [詩] 십이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
101 [詩] 12월은 file 은유시인 2015.12.14 18
100 [詩] 포장마차 file 은유시인 2015.12.14 55
99 [詩] 오늘은 나라님 뽑는 날 file 은유시인 2015.12.14 22
98 [詩]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file 은유시인 2015.12.14 41
97 [詩] 풀잎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96 [詩] 배추장수 file korean 2015.12.14 55
95 [詩] 달팽이 file korean 2015.12.14 125
94 [詩] 회상(回想) file korean 2015.12.14 61
93 [詩] 홍조(紅潮) file 은유시인 2015.12.11 66
92 [詩] 진흙 도락꾸 file 은유시인 2015.12.11 109
91 [詩] 섬진강(蟾津江) file 은유시인 2015.12.11 34
90 [詩] 시인의 방은 어둠에 잠기고 file 은유시인 2015.12.11 23
89 [詩] 사랑새 file 은유시인 2015.12.11 33
88 [詩] 안녕 file 은유시인 2015.12.11 14
87 [詩] 다대포풍경*2002 file 은유시인 2015.12.11 235
86 [詩] 침묵(沈默) file 은유시인 2015.12.11 1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