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29
어제:
60
전체:
284,19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519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69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51221_07.jpg






[時調]


시월애(十月愛)

 

- 은유시인 -

 

 

 

                                            시월은 툇마루로 날아든 낙엽처럼  
                                            초로(初老)의 고즈넉한 인생을 닮아있다 
                                            정열(情熱)과 화려함으로 가증스레 포장(包裝)한

    

                                            너른 들 황금물결 풍요를 구가(謳歌)하나
                                            가슴의 스산함은 메울 길 전무(全無)하고  
                                            구성진 풀벌레소리 남의 애를 긁는다

 

                                            해질녘 짙은 노을 무리 진 기러기 떼
                                            훠얼훨 잘도 나네 가는 곳 어드메냐
                                            마음도 덩달아 가네 끝닿은데 도솔천(兜率天)

 

 


※ 도솔천(兜率天) : 불교에서 얘기하는 
욕계(欲界)의 육욕천(六欲天) 중에 네 번째 하늘.
수미산 꼭대기에서 12만 유순 되는 곳에 있고 내외 두 원으로 되었는데, 
외원은 천중의 환락처이고 내원은 미륵보살의 정토라 한다.


 
2009/10/26/20:50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238
103 [詩] 재떨이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111
102 [詩] 콩콩이 file 은유시인 2015.12.15 111
101 [詩] 기도(祈禱) file 은유시인 2014.07.28 112
100 [詩] 몽(夢)-5 file 은유시인 2014.07.29 112
99 [詩] 회상(回想) file korean 2015.12.14 112
98 [詩] 포장마차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2
97 [詩] 화상카메라에 비친 자화상 file 은유시인 2015.12.15 112
96 [詩] 몽(夢)-9 file 은유시인 2014.07.29 113
95 [詩] 홍조(紅潮) file 은유시인 2015.12.11 113
94 [詩] 안호수, 정의로운 칼날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113
93 [詩] 북소리는 태곳적부터 들려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13
92 [時調] 축제(祝祭) file 은유시인 2015.12.21 114
91 [時調] 계란을 삶으며 file 은유시인 2015.12.22 115
90 [詩] 아해야 그렇게 새 날은 밝아온단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115
89 [詩] 글 잘 쓰는 사람들에게 file 은유시인 2015.12.16 116
88 [詩] 너는 내게 햇살보다 더 눈부신 존재이니 file 은유시인 2015.12.18 116
87 [詩] 일본아, 도적근성 버려라 file 은유시인 2015.12.16 117
86 [詩] 산호림(珊瑚林) 1 file 은유시인 2014.07.16 118
85 [詩] 시(詩) 천편(千篇)의 의미(意味 file 은유시인 2014.07.29 118
84 [詩] 몰운산(沒雲山) 비경(祕境) file 은유시인 2015.12.16 118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