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8
어제:
35
전체:
275,61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799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62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1pro.jpg







[詩]

 

디지털 카메라 사세요

 

- 은유시인 -

 

 

 

 


                              ‘에스엘알’에서 큰 맘 먹고 산 600만 화소 
                              ‘후지필름 에스원 프로’ 
                                줌렌즈 끼고 ‘이오륙 메모리 칩’ 끼고 배터리 끼면 
                                묵직한 중량감이 손끝을 파르르 떨게 하고, 번드레한 
                                검은 몸피 가슴에 품고 품어본다, 그녀의 속살 같아

 

                                에스원 프로와 함께 ‘매킨토시 노트북, 파워북 지포’
                                내, 하늘의 구름인양 석양의 기러기인양 훨훨 
                                세상 밖 나들이 반려로 맞았건만
                                매킨토시 노트북 낮귀신 물어가고, 이제 
                                너마저 여의려 하는구나

 

                                세상일 머리로 셈하기 어렵고 가슴으로 풀 수도 없다지만 
                                돈벌레 내뿜는 그 장승곡 가락에 맞춰 
                                이리 뛰고 저리 뛰는 말 많은 중생아, 네 그늘 빌붙어 사는 
                                삯 좀 밀렸기로 어찌 그리 쉽게 내몰려하느냐, 알몸으로 태어나 
                                너 나 역시 걸친 것 모두 잠시 빌린 것뿐일 텐데

 

                                못 가진 게 굳이 죄라면 못 가진 게 굳이 흉이라면
                                내 맨몸으로 죽어 억겁 지옥 불을 인고하리라, 모든 것을 
                                다 얻은 양 날뛰는 중생아, 너 또한 영겁 지옥 불을 면하려거든 
                                너 죽어 네 안의 알맹이 들어내고, 대신 황금으로 그득 채워두렴 
                                극락문지기 억수로 돈 밝힌다, 카더라.

 

 

 

 


2004/08/1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8
103 [詩] 모스퀴토 file korean 2015.12.11 256
102 [詩] 메리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8 23
101 [詩] 메리 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4 19
100 [詩] 말 지독하게 안 듣는 놈 file 은유시인 2014.07.27 153
99 [詩] 마지막 잎새 file 은유시인 2014.07.27 39
98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5
97 [詩] 로드킬 file 은유시인 2015.12.19 13
96 [詩] 또 한해를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8 92
95 [詩] 디지털카메라 file korean 2015.12.11 45
» [詩] 디지털 카메라 사세요 file 은유시인 2015.12.15 87
93 [詩] 두식이는 머리가 크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149
92 [詩] 동추(疼秋) file korean 2015.12.11 94
91 [詩] 동물을 사랑한다는 것이 file 은유시인 2015.12.18 20
90 [詩] 더 라스트미션 file 은유시인 2015.12.18 61
89 [詩] 담배연기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89
88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59
87 [詩] 달팽이 file korean 2015.12.14 127
86 [詩] 달맞이꽃 file 은유시인 2015.12.18 55
85 [詩] 단풍(丹楓) file 은유시인 2015.12.17 30
84 [詩] 다래 file 은유시인 2015.12.10 20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