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59
어제:
79
전체:
253,88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2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16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8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53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ali_hai.jpg







[詩]

 

세상은 참 아름답구나

 

- 은유시인 -

 

 

 

 

                              생명의 씨앗으로 잉태되어 
                              10개월 사람 꼴 갖추고 자궁 밖 세상으로 얼굴 내밀면서
                              고고성(呱呱聲) 지르지 않았겠니 세상이 너무 눈부셔 
                              무척이나 반갑고 살만한 세상이라며

 

                              엄마 품에 안기어 세상 훔쳐보며
                              형형색색 온갖 형태의 형상들 익혀가며
                              너른 세상 나아갈 꿈 키워오지 않았겠니 신기한 것만큼 
                              두려운 것 많지만 그래도 세상이 아름답기에

 

                              세상이 눈부시게 아름답고 모든 것이 신기한 만큼 
                              넘어야할 산도 건너야할 강도 헤쳐 나가야할 가시덤불도 너무나 많겠기에
                              어쩌면 넘고 또 넘고 건너고 또 건너고 헤쳐 나가고 또 헤쳐 나가도 
                              끝이 없겠기에 너무 쉽게 좌절하려하지 않았겠니

 

                              악몽을 꾸며 어둠의 터널에 갇혀 애절한 몸부림 칠 때 
                              한줄기 빛이 되어 속삭이듯 이끌어 준 그 님이 있기에
                              지루한 장마 속에 후질구레한 심신을 감싸고 다독여 준 그 님이 있기에
                              찬란한 햇살의 고마움을 알았으리라

 

                              세상이 아비규환의 절규만 있으리라 믿어 왔기에 
                              따뜻한 그 님의 손길이 새로운 삶의 시작을 열어 주었음을 
                              사랑은 부담을 느껴서도 이해타산을 생각해서도 
                              부족한 것을 보충해서도 안 됨을 더 잘 알고 있음에랴

 

                              사랑은 서로의 부족함과 서로의 허물과 완전하지 못함을 
                              오히려 고맙게 생각하고 감싸 주어야 하는 것을……
                              새로운 세상 맞이하여 그 누가 그토록 간절하였으랴 
                              그 누가 그토록 절실하였으랴

 

                              오직 그 님만이 그러한 사랑과 갈구를 보내오지 않았던가
                              오늘도 찬란한 햇살이 여지없이 퍼붓거늘 세상이 예전보다 
                              한결 아름답다는 것을 느꼈으리니 
                              진정 그 님이 더 큰 축복과 사랑을 보내 왔음을 새삼 느꼈으리라

 

                              그 누구든 원망하지 마라
                              스스로를 증오하거나 미워하지 마라
                              세상은 우리가 살기에 더할 나위 없이 아름답다는 것을……
                              그러기에 개똥밭에 굴러도 저승보단 이승이 낫다하질 않던가.

 

 

 


2002/02/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85 [詩] 디지털카메라 file korean 2015.12.11 44
84 [詩] 깊은 밤 file korean 2015.12.11 24
83 [詩] 추우(秋雨) file korean 2015.12.11 37
82 [詩] 동추(疼秋) file korean 2015.12.11 93
81 [詩] 사람들은 때때로 file korean 2015.12.11 2
80 [詩] 모스퀴토 file korean 2015.12.11 255
79 [詩] 보따리를 싸며 file korean 2015.12.11 19
78 [詩] 인생길에 시련은 늘 있어라 file korean 2015.12.11 31
77 [詩] 다대포 풍경*1995 file korean 2015.12.11 182
76 [詩] 다대포 풍경*1984 file korean 2015.12.11 80
75 [詩] 그대가 내 품에 안기던 날 file korean 2015.12.11 83
74 [詩] 가는 길이 험하다 할지라도 file 은유시인 2015.12.10 118
» [詩] 세상은 참 아름답구나 file 은유시인 2015.12.10 37
72 [詩] 거듭 태어나고 싶습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0 16
71 [詩] 진정, 그대 삶 밝히는 촛불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0 129
70 [詩] 다래 file 은유시인 2015.12.10 16
69 [詩] 그리운 사람 file korean 2015.12.10 32
68 [詩] 커피를 마시며 file korean 2015.12.10 77
67 [詩] 일그러진 자화상(自畵像) file korean 2015.12.10 26
66 [詩] 에레스투(Eres Tu) file 은유시인 2015.07.20 269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