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9
어제:
69
전체:
278,74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98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91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9 11:03

[詩] 몽(夢)-5

조회 수 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9_08.gif






[詩]

 

몽(夢)-5

 

- 은유시인 -

 

 

 


   
                             
            꿈인가 생시인가

                                         방문 밖에는 

                                         휘영청 달이 눈부시게 밝고

                                         방안은 희뿌옇이 사물의 윤곽만 잡힌다

                                         문득 무서운 생각 들어

                                         고개를 살며시 위쪽으로 돌린다

 

                                         아!

                                         쟁반 같은 달이

                                         나를 내려다보고 있다

                                         그것은 달이 아니다

                                         한 아름만큼이나 크고 둥근 얼굴만 있는

                                         얼굴귀신이다

 

                                         온몸이 얼어붙어 

                                         꼼짝할 수가 없고

                                         마른 침은 

                                         목젖을 끄륵이며 오르내리는데

                                         둥근 얼굴은 

                                         여전히 나를 쏘아보고 있다

 

                                         둥근 얼굴은

                                         내 어깨를 툭툭 치며

                                         나를 재촉한다

                                         둥근 얼굴은

                                         쪼그리고 앉아 둥근 얼굴 가까이 들이대며 
                             
            나를 재촉한다

 

                                         - 가자꾸나

                                         - 싫어요

                                         - 가자니까

                                         - 싫다니까요.

 

 

 

 


2002/02/1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200
83 [時調] 추우(秋雨) file 은유시인 2015.12.22 83
82 [詩] 다대포 풍경*1984 file korean 2015.12.11 83
81 [詩] 재떨이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84
80 [時調] 십이월애(十二月愛) file 은유시인 2015.12.22 84
79 [詩] 칙 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file 은유시인 2015.12.18 84
78 [詩] 다대포, 그 겨울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84
77 [詩] 몽(夢)-2 file 은유시인 2014.07.29 85
76 [詩] 몽(夢)-3 file 은유시인 2014.07.29 85
» [詩] 몽(夢)-5 file 은유시인 2014.07.29 85
74 [詩] 그대가 내 품에 안기던 날 file korean 2015.12.11 85
73 [詩] 디지털 카메라 사세요 file 은유시인 2015.12.15 87
72 [詩] 시(詩) 천편(千篇)의 의미(意味 file 은유시인 2014.07.29 89
71 [詩] 담배연기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89
70 [詩] 악몽(惡夢) file 은유시인 2015.07.20 90
69 [詩] 몽(夢)-8 file 은유시인 2014.07.29 92
68 [詩] 구름과 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5 92
67 [詩] 또 한해를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8 92
66 [詩] 산호림(珊瑚林) 1 file 은유시인 2014.07.16 93
65 [詩] 동추(疼秋) file korean 2015.12.11 94
64 [時調] 메리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22 9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