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1
어제:
22
전체:
282,87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80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51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9 03:11

[詩] 몽(夢)-2

조회 수 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9_05.jpg





 [詩]

 

몽(夢)-2

 

- 은유시인 -

 

 

 


   
                            
         나는 누워 있다

                                     나는 천정(天井)을 헤아리고 있다

 

                                     천정이 돌기 시작한다

                                     뱅글뱅글뱅글 팽글팽글팽글……

                                     긴 회오리터널이 나타난다

                                     긴 회오리터널 속으로 빨려들어간다

                                     내 몸은 가볍게 떠돌아다닌다

                                     가고자 하는 곳으로 자유롭게 유영한다

 

                                     나의 실체가 느껴지지 않는다

                                     나의 형상이 보이지도 않는다

                                     감각도 의식도 생각도 존재도 사그라지고

                                     내게 속한 모든 것이 적멸(寂滅)한 듯 공허하다
                            
         무언가가 다가온다

                                     그리고 나를 안혼(眼昏)하게 감싼다

 

                                     감각도 없다

                                     의식도 없다

                                     생각도 없다

                                     존재도 없다

                                     나는 부유(浮遊)하고 있다

                                     나를 에워 싼 것은 공허한 어둠뿐이다

 

                                     나는 여전히 누워 있다

                                     나는 여전히 천정(天井)을 헤아리고 있다.

 

 

 

 


2002/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