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
어제:
33
전체:
265,22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42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1896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205점
  • 8위. 엑셀
    1060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isyphus.jpg






[詩]
인생길에 시련은 늘 있어라

- 은유시인 -

 

 

 


                                 천년 세월 두고 

                                 똑…… 똑…… 

                                 방울져 하나씩 떨어지는 작은 물방울에
                                 산더미 같은 우직한 큰 바위도 구멍 뚫린다

 

                                 흙을 파고 돌을 깨고 

                                 그것을 삼태기에 담아 바다에 내다버리면 

                                 결국엔 태산도 깎아낼 수 있는 것이고

                                 절굿공이도 갈고 또 갈다보면 결국엔 바늘이 된다

 

                                 기나긴 인생 역정 

                                 크고 작은 고통의 상흔들 

                                 짊어진 멍에가 무거울수록 내던질 수는 없다

                                 채워진 족쇄가 고통스러울수록 포기할 수는 없다

 

                                 가는 길이 아무리 

                                 가파르고 험난하여 힘들다 한들 우리는 쉬어 갈 수 없다

                                 가는 길이 아무리 

                                 거칠고 황량하여 무섭다 한들 우리는 주저앉을 수 없다

 

                                 최선을 다해도 얻어 질 것이 없고 

                                 마음을 비워도 채워 질 것이 없고

                                 지름길로 가려해도 때론 태산에 막혀 돌고 

                                 때론 강물에 막혀 돌고 더 먼 길을 돌고 돌아가야 한다.

 

                                 믿음이 배신으로 돌아온다 해도 괴로워 마라

                                 은혜가 원한으로 돌아온다 해도 노여워 마라

                                 겪은 시련만큼 훈장이 되니 분노하지 마라

                                 겪은 설움만큼 영광이 되니 슬퍼하지 마라.

 

 

 

 

2002/02/22/02:2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2
83 [詩] 그리운 사람 file korean 2015.12.10 33
» [詩] 인생길에 시련은 늘 있어라 file korean 2015.12.11 32
81 [詩] 영하 영점 오도(-0.5℃) file 은유시인 2015.12.14 32
80 [詩] 낙엽해방구 2 file 은유시인 2015.12.19 32
79 [時調] 시조(時調)를 짓다 file 은유시인 2015.12.21 31
78 [詩] 허수아비 file korean 2015.07.20 31
77 [詩] 나는 오늘도 전쟁터로 나간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31
76 [詩] 그대는 이 세상의 주인공 file 은유시인 2015.12.16 30
75 [詩] 단풍(丹楓) file 은유시인 2015.12.17 30
74 [詩] 이 고요한 밤에 file 은유시인 2015.12.18 30
73 [詩] 해안(海岸) file 은유시인 2015.12.18 30
72 [詩] 한민족아 궐기하라 file 은유시인 2015.12.14 29
71 [詩] 늦기 전에 file 은유시인 2015.12.14 29
70 [詩] 가난한 식탁 file 은유시인 2015.12.19 29
69 [詩] 거리의 부랑자 file 은유시인 2015.12.19 29
68 [詩] 일그러진 자화상(自畵像) file korean 2015.12.10 28
67 [詩] 글을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8
66 [詩] 가벼움, 그렇지만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8
65 [詩] 고양이 은비 file 은유시인 2015.12.18 28
64 [詩] 새해 새 아침 file 은유시인 2015.12.14 27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