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8
어제:
79
전체:
256,66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597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71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555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53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ahapt-042.gif







[詩]

 

다대포 풍경*1984

 

- 은유시인 -

 

 

 


   
                                       참 좋다, 그지?
                                       공기도 좋다
                                       하늘도 좋다
                                       바다도 좋다

 

                                       꼬불꼬불 오솔길
                                       잡초 무성한 둔덕
                                       쓰러져가는 초가집
                                       그 모든 것이 다 좋단다
                                       장림 다대 이어지는 언덕길 유난히 좁고
                                       흙먼지 풀럭이는 비포장도로 거칠 것 없어

 

                                       구비구비 굽이쳐 흐르는 낙동강 칠백리
                                       철새들이 머무는 하구언 끝자락
                                       멀리 오라오라 손짓하는
                                       너른 바다 펼쳐진 곳
                                       송림 무성한 몰운대는
                                       길게 누운 송아지엉덩이 같단다

 

                                       찰랑찰랑 바닷물 발등을 덮고
                                       끊임없이 오락가락 잔잔한 파도
                                       다대포 개펄은 많은 미물들이
                                       분주한 삶을 이어가는 곳
                                       쨍쨍 쏟아 붓는 한낮의 땡볕도 아랑곳 않고
                                       조개 줍기에 바쁜 아이들

 

                                       다대항 어시장 질펀한 삶터
                                       횟감 치는 아낙네 손길 바쁘고
                                       멀리서 들려오는 통통배소리 그윽하단다
                                       다대2주공아파트 208동202호 19평 공간에서 
                                       젊음이 간다
                                       그리고 세월이 무심히 간다.

 

 

 

 


2002/02/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83 [詩] 디지털카메라 file korean 2015.12.11 44
82 [詩] 깊은 밤 file korean 2015.12.11 24
81 [詩] 추우(秋雨) file korean 2015.12.11 37
80 [詩] 동추(疼秋) file korean 2015.12.11 93
79 [詩] 사람들은 때때로 file korean 2015.12.11 2
78 [詩] 모스퀴토 file korean 2015.12.11 255
77 [詩] 보따리를 싸며 file korean 2015.12.11 19
76 [詩] 인생길에 시련은 늘 있어라 file korean 2015.12.11 31
75 [詩] 다대포 풍경*1995 file korean 2015.12.11 182
» [詩] 다대포 풍경*1984 file korean 2015.12.11 80
73 [詩] 그대가 내 품에 안기던 날 file korean 2015.12.11 83
72 [詩] 가는 길이 험하다 할지라도 file 은유시인 2015.12.10 118
71 [詩] 세상은 참 아름답구나 file 은유시인 2015.12.10 37
70 [詩] 거듭 태어나고 싶습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0 16
69 [詩] 진정, 그대 삶 밝히는 촛불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0 129
68 [詩] 다래 file 은유시인 2015.12.10 16
67 [詩] 그리운 사람 file korean 2015.12.10 32
66 [詩] 커피를 마시며 file korean 2015.12.10 77
65 [詩] 일그러진 자화상(自畵像) file korean 2015.12.10 26
64 [詩] 에레스투(Eres Tu) file 은유시인 2015.07.20 269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