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33
어제:
72
전체:
259,64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761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228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995점
  • 8위. 키다리
    9453점
  • 9위. 엑셀
    917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7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9 17:22

[詩] 가난한 식탁

조회 수 28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51219_05.jpg





[詩]

가난한 식탁


- 은유시인 -



 

                                           가난한 마음들이 옹기종기 둘러앉은 

                                           가난한 식탁이다 

                                           비록 찬은 없지만, 많이 드세요 

                                           주인의 간곡한 허세에 

                                           포크와 나이프로 익숙하게 허무(虛無) 뚝, 한 입을 베어 문다


                                           별에 맞닿은 천장에서

                                           돈벌레란 놈이 망각(忘却)의 실타래를 타고 잽싸게 내려온다

                                           서른 개가 넘는 정교한 다리로 늘 돈방석만 짜댄다는,

                                           가난한 욕심은 

                                           가난한 식탁에서 돈벌레를 해부한다


                                           갈 길이 멀다고

                                           갈 길을 재촉하는 

                                           가난한 식탁을 굳이 떠나려하는 가난한 욕망의 눈빛이다

                                           둥근달이 일그러지고 하얀 나팔소리가 뿌웅, 들려오면

                                           식탁위의 손놀림은 더욱 바빠질 게다

                                           흐트러진 허무의 알갱이들을 하나하나 치워야할 테니까


                                           가난한 마음들이 떠난 뒤에도

                                           가난한 식탁은,

                                           가난한 이들의 가난한 식탁은 여전하다.





20141027/18:4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83 [詩] 나를 가장 약하게 하는 것 file 은유시인 2014.07.28 32
82 [詩] 인생길에 시련은 늘 있어라 file korean 2015.12.11 31
81 [詩] 영하 영점 오도(-0.5℃) file 은유시인 2015.12.14 31
80 [詩] 낙엽해방구 2 file 은유시인 2015.12.19 31
79 [詩] 나는 오늘도 전쟁터로 나간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30
78 [詩] 그대는 이 세상의 주인공 file 은유시인 2015.12.16 29
77 [詩] 단풍(丹楓) file 은유시인 2015.12.17 29
76 [詩] 이 고요한 밤에 file 은유시인 2015.12.18 29
75 [詩] 해안(海岸) file 은유시인 2015.12.18 29
74 [時調] 시조(時調)를 짓다 file 은유시인 2015.12.21 28
73 [詩] 한민족아 궐기하라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72 [詩] 늦기 전에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71 [詩] 고양이 은비 file 은유시인 2015.12.18 28
» [詩] 가난한 식탁 file 은유시인 2015.12.19 28
69 [詩] 거리의 부랑자 file 은유시인 2015.12.19 28
68 [詩] 허수아비 file korean 2015.07.20 27
67 [詩] 글을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7
66 [詩] 가벼움, 그렇지만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file 은유시인 2015.12.18 27
65 [詩] 분명 내가 살아있음에랴 file 은유시인 2015.12.16 26
64 [詩] 자유인(自由人) file 은유시인 2015.12.18 26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