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1
어제:
72
전체:
259,61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758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223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995점
  • 8위. 키다리
    9453점
  • 9위. 엑셀
    9176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7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ahapt-042.gif







[詩]

 

다대포 풍경*1984

 

- 은유시인 -

 

 

 


   
                                       참 좋다, 그지?
                                       공기도 좋다
                                       하늘도 좋다
                                       바다도 좋다

 

                                       꼬불꼬불 오솔길
                                       잡초 무성한 둔덕
                                       쓰러져가는 초가집
                                       그 모든 것이 다 좋단다
                                       장림 다대 이어지는 언덕길 유난히 좁고
                                       흙먼지 풀럭이는 비포장도로 거칠 것 없어

 

                                       구비구비 굽이쳐 흐르는 낙동강 칠백리
                                       철새들이 머무는 하구언 끝자락
                                       멀리 오라오라 손짓하는
                                       너른 바다 펼쳐진 곳
                                       송림 무성한 몰운대는
                                       길게 누운 송아지엉덩이 같단다

 

                                       찰랑찰랑 바닷물 발등을 덮고
                                       끊임없이 오락가락 잔잔한 파도
                                       다대포 개펄은 많은 미물들이
                                       분주한 삶을 이어가는 곳
                                       쨍쨍 쏟아 붓는 한낮의 땡볕도 아랑곳 않고
                                       조개 줍기에 바쁜 아이들

 

                                       다대항 어시장 질펀한 삶터
                                       횟감 치는 아낙네 손길 바쁘고
                                       멀리서 들려오는 통통배소리 그윽하단다
                                       다대2주공아파트 208동202호 19평 공간에서 
                                       젊음이 간다
                                       그리고 세월이 무심히 간다.

 

 

 

 


2002/02/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8
83 [詩] 다대포풍경*2002 file 은유시인 2015.12.11 235
82 [詩] 다대포, 그 겨울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83
81 [詩] 다대포 풍경*1995 file korean 2015.12.11 182
» [詩] 다대포 풍경*1984 file korean 2015.12.11 80
79 [詩] 늦기 전에 file 은유시인 2015.12.14 28
78 [詩] 늦가을엔 file 은유시인 2015.12.18 36
77 [詩] 느낌 file 은유시인 2015.12.15 6
76 [詩] 눈물 file 은유시인 2015.12.18 9
75 [詩] 눈[雪] file 은유시인 2015.12.16 34
74 [詩] 눈 비 안개, 그리고 이슬 file 은유시인 2015.12.17 49
73 [詩] 누군가를 사랑하는 당신은 file 은유시인 2014.07.27 79
72 [詩] 누구라도 예외 없이 우리는 file 은유시인 2015.12.14 41
71 [詩] 노병(老兵)은 죽지 않는다 file 은유시인 2015.12.19 22
70 [詩] 너는 내게 햇살보다 더 눈부신 존재이니 file 은유시인 2015.12.18 65
69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68 [詩] 내가 아닌 나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5
67 [詩] 낙엽해방구 2 file 은유시인 2015.12.19 31
66 [詩] 나에게 있어 시(詩)를 쓴다는 것은 file 은유시인 2014.07.28 127
65 [詩] 나를 가장 약하게 하는 것 file 은유시인 2014.07.28 32
64 [詩] 나는 오늘도 전쟁터로 나간다 file 은유시인 2015.12.18 3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