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38
어제:
64
전체:
265,49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568점
  • 2위. 뻘건눈의토끼
    1904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240점
  • 8위. 엑셀
    1060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51221_08.jpg






[時調]


십일월애(十一月愛)

 

- 은유시인 -

 

 

 


                                            추우(秋雨)가 고즈넉이 긋고 간 저녁 무렵
                                            그 찬비 고스란히 덮어써 살 떨리고 
                                            휘감긴 물먹은 속옷 번뇌(煩惱)인양 괴롭네 

   

                                            사랑과 그리움과 미움과 증오마저    
                                            바람결 나뒹구는 낙엽과 뒤섞이어  
                                            가을 끝 해거름 질 녘 어디론가 훠얼훨

 

                                            어즈버 지나온 날 돌이켜 무엇하랴 
                                            소슬(蕭瑟)한 늦가을 밤 오롯이 맞다보면
                                            의식은 저 홀로 떠나 무념무상(無念無想) 두둥실

 

 


 
2009/11/07/22:43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2
3 [詩] 산호림(珊瑚林) 1 file 은유시인 2014.07.16 92
2 [詩] 미일(未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52
1 [詩] 기우(祈雨) file 은유시인 2014.07.16 546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