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
어제:
64
전체:
265,46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568점
  • 2위. 뻘건눈의토끼
    190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240점
  • 8위. 엑셀
    1060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7 03:12

[詩] 사춘기사랑[2]

조회 수 5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7_03.gif




[詩]


사춘기사랑[2]

- 은유시인 -



                                                               알 수 없어요
                                                               나도 모르게 시선이 자꾸 향하는 걸
                                                               행여 들킬세라 몰래 숨어서 엿보는 사랑을 
                                                               왜 사춘기사랑은 
                                                               상처 나기 쉬운 미성숙한 과일처럼
                                                               단단히 영글지도 못한 사랑인지를……

                                                               알 수 없어요
                                                               나도 모르게 마음이 자꾸 쏠리는 걸
                                                               행여 눈치 챌세라 가슴 설렐 수밖에 없는 사랑을
                                                               왜 사춘기사랑은 
                                                               누구나 한 번씩 치룰 수밖에 없는 
                                                               열병(熱病)과도 같은 사랑인지를……

                                                               알 수 없어요
                                                               나도 모르게 발길이 자꾸 끌리는 걸
                                                               행여 거절당할세라 말도 건네 보지 못할 사랑을
                                                               왜 사춘기사랑은 
                                                               입맛을 떨어뜨리고 밤잠을 설치게 하는 
                                                               몽유병 증세를 보이는 사랑인지를…….




- 은유시인의 [단편소설]
‘김성혜, 그리고 그녀의 슬픈 사랑이야기’에서 -



2001/09/04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2
243 [詩] 해먹겠다 file 은유시인 2015.12.16 3
242 [詩] 사람들은 때때로 file korean 2015.12.11 4
241 [詩] 블루 file 은유시인 2015.12.15 5
240 [詩] 가을은 file 은유시인 2015.12.16 5
239 [詩] 카운트다운 file 은유시인 2015.12.15 7
238 [詩] 길 file 은유시인 2015.12.16 7
237 [詩] 느낌 file 은유시인 2015.12.15 8
236 [詩] 빈자리 file 은유시인 2015.12.16 8
235 [詩] 변명(辨明) file 은유시인 2015.12.16 8
234 [詩] 편지(便紙) file 은유시인 2015.12.17 8
233 [詩] 고드름 file 은유시인 2015.12.16 9
232 [詩] 토마토 file 은유시인 2015.12.15 10
231 [詩] 눈물 file 은유시인 2015.12.18 10
230 [詩] 물안개 file 은유시인 2015.12.15 11
229 [詩] 기다림 file 은유시인 2015.12.16 11
228 [詩] 크리스마스이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1
227 [詩] 동물을 사랑한다는 것이 file 은유시인 2015.12.18 12
226 [詩] 십이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3
225 [詩] 로드킬 file 은유시인 2015.12.19 13
224 [詩] 점(點) file 은유시인 2015.12.16 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