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34
어제:
61
전체:
264,75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21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07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60점
  • 8위. 엑셀
    105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5 19:12

[詩] 전기(電氣)

조회 수 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jeongu.jpg







[詩]

 

전기(電氣)

 

- 은유시인 -

 

 

 

 


                                        태초에
                                        산천을 요동치랴 크게 꾸짖듯 포효하는 목소리로
                                        번뜩이는 칼을 휘둘러 하늘 장막을 갈가리 찢는 위용을 자랑하였으니
                                        아~ 뇌성벽력!
                                        삼라만상은 세상의 종말이 다가왔노라 
                                        서로 부둥켜안고 심히 떨었도다

 

                                        천지만물
                                        그 끝닿는 데 없는 우주조차도
                                        양(陽)과 음(陰)의 조화일진대
                                        양과 음이 영겁을 윤회하며 그 기를 발산하는도다

 

                                        오로지 위대한 권능 앞에
                                        모든 것이 스스로 초라해 지고
                                        모든 것이 스스로 겸손해 지니
                                        짐짓 그로 말미암아 새로운 생명이 잉태되는도다

 

                                        어둠으로부터 밝음을 주시어 무지함을 지혜롭게 하시고
                                        멈춰있는 것을 나아가게 하시어 억압됨을 자유롭게 하시며
                                        닫혀있는 세계를 열어 주시어 그 무한한 가능성을 일깨워 주셨도다

 

                                        뉘라서 가공할 이 위대한 권능에
                                        감히 어리석도록 자만한 인간만이 도전하였도다
                                        이제
                                        산천을 후려치는 소리와
                                        하늘을 난도하는 칼을 움켜쥔 인간이
                                        스스로 삼라만상을 뒤흔들려 하는도다

 

                                        태산을 움직이고 강줄기를 바꾸며
                                        육지와 대양을 가름하길
                                        영겁의 윤회마저 무색케 하는도다

 

                                        태초에 존재하였으되
                                        영영세세 또한 존재할 것이니
                                        순간 머물다 갈 인간이 제 아무리 자만한들
                                        부디 그 큰 권능으로 허물치 마옵소서.

 

 

 

 

경남 밀양시 삼랑진읍 안태리의 삼랑진양수발전소를 견학하며…….

 

 

 

 

2004/05/18

 

 

 

 

 

 

Who's 은유시인

profile

대한민국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올 그 날만을 위해...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145 [詩] 12월은 file 은유시인 2015.12.14 18
144 [詩] 십이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3
143 [詩] 영하 영점 오도(-0.5℃) file 은유시인 2015.12.14 32
142 [詩] 한민족아 궐기하라 file 은유시인 2015.12.14 29
141 [詩] 가는 세월 file 은유시인 2015.12.14 114
140 [詩] 탈피(脫皮) file 은유시인 2015.12.14 25
139 [詩] 12월을 보내며 file 은유시인 2015.12.14 17
138 [詩] 메리 크리스마스 file 은유시인 2015.12.14 18
137 [詩] 담배 한 모금 커피 한 모금 file 은유시인 2015.12.14 150
136 [詩] 늦기 전에 file 은유시인 2015.12.14 29
135 [詩] 이천 이년의 끝자락 file 은유시인 2015.12.14 95
134 [詩] 너 여(汝) 보배 진(珍) file 은유시인 2015.12.14 120
133 [詩] 새해 새 아침 file 은유시인 2015.12.14 27
132 [詩] 욥기 팔 장 칠 절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99
131 [詩] 새해맞이 여행을 준비하며 file 은유시인 2015.12.15 59
130 [詩] 카운트다운 file 은유시인 2015.12.15 7
129 [詩] 생각이 생각을 낳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6
128 [詩] 비 오는 날 창문가에 file 은유시인 2015.12.15 78
127 [詩] 결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고 file 은유시인 2015.12.15 213
126 [詩] 어느 시인은 file 은유시인 2015.12.15 12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