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62
어제:
77
전체:
254,34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81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7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9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967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12.18 18:42

[詩] 황소

조회 수 9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old-04.jpg





[詩]

 

황소 


- 은유시인 -

 

 

 

 

                                 남들 지붕은 슬레이트다 기와다 슬래브다 하루가 다르게 바뀌지만
                                 언제나 야트막한 초가지붕에 안방 윗방 삼십 촉 전구 하나로 모두 밝히는
                                 그 지지리 궁상 벗어나려 남의 집 귀신 된 지 열여덟 해만에 
                                 무리해서 백육십만 원 주고 사들인 누런 송아지 한 마리
                                 얼마나 감격에 겨웠던지 숭실네 수년 전 여윈 지아비만큼 눈물겹기를
                                 어언 태산처럼 우람하고도 훤칠한 장부(丈夫)되었구나 
                                 그 험한 농사일 마다않는 앞마당 단감나무 아래 외양간 황소
                                 그 하는 짓이 하도 가여워 새벽부터 득달같이 내닫아 꼴 베러 다니랴 
                                 저녁마다 매운 연기 눈 비비며 쇠죽 끓이랴 똥줄이 탄다

 

                                 오늘도 해거름 이르도록 땅굴 같은 어둔 골방에 홀로 갇혀 
                                 갸르릉 갸르릉 가래 끓는 소리 뱉으며 시름에 잠겨있던 숭실네
                                 미국산쇠고기니 뉴질랜드산쇠고기니 캐나다산쇠고기니 뭐니 뭐니
                                 지천에 널린 게 수입쇠고기라지만 한우 값이 갯값이라 마냥 서럽다
                                 집안 살림 대들보라 떠받들어온 황소 가격 잘 받아야 육백만 원
                                 훌쩍 뛰어오른 숭실이 대학등록금 턱 없이 못 미치지만
                                 그래도 듬직한 황소 엉덩이 어루만지며 깊은 시름 달래고
                                 저만치 달려오고 있을 한 점 혈육 숭실이 생각에
                                 흐릿한 눈망울로 긴 밭고랑 너머 아릿한 길 기웃기웃 살핀다.

 

 

 

 

2010/01/22/07:1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85
244 [詩] 화장실벽에 쓴 詩 file 은유시인 2014.07.27 203
243 [時調] 인동초(忍冬草) file 은유시인 2014.07.17 39
242 [詩] 힘겨루기 file 은유시인 2015.12.15 17
241 [詩] 희망(希望) file 은유시인 2014.07.28 19
240 [詩] 흔들리는 하루 file 은유시인 2015.12.18 53
239 [詩] 회전목마에는 원심력이 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9 52
238 [詩] 회오리바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237 [詩] 회상(回想) file korean 2015.12.14 61
» [詩] 황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94
235 [詩] 황비(凰飛) file 은유시인 2015.12.15 40
234 [詩] 화장하는 남자 file 은유시인 2014.07.28 40
233 [詩] 화상카메라에 비친 자화상 file 은유시인 2015.12.15 58
232 [詩] 홍조(紅潮) file 은유시인 2015.12.11 66
231 [詩] 형제여, 긴 미래 위해서 살자 file 은유시인 2014.07.16 256
230 [詩] 헤어짐의 미학(美學) file 은유시인 2015.12.18 56
229 [詩] 허수아비 file korean 2015.07.20 26
228 [詩] 행복한 미소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227 [詩] 햄스터, 그리고 쳇바퀴 file 은유시인 2014.07.27 382
226 [詩] 해피를 위한 진혼곡(鎭魂曲) file 은유시인 2015.12.18 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