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3
어제:
150
전체:
189,149

접속자현황

  • 1위. 사랑이a
    100220점
  • 2위. kang@gmail.com
    83835점
  • 3위. mamang
    65735점
  • 4위. dfhfdh
    15960점
  • 5위. 백암현상엽
    15692점
  • 6위. 靑雲
    14355점
  • 7위. 뻘건눈의토끼
    12387점
  • 8위. dfhfdhf
    11620점
  • 9위. 결바람78
    11485점
  • 10위. mnkansdkank
    10625점
  • 11위. 3강랭22
    10495점
  • 12위. 농촌시인
    10079점
  • 13위. baynum
    9245점
  • 14위. dfhfdhdhdfh
    8560점
  • 15위. 키다리
    8531점
  • 16위. 오드리
    8414점
  • 17위. gergregr
    8190점
  • 18위. 후리지어
    7629점
  • 19위. 송옥
    7580점
  • 20위. 은유시인
    7526점
2014.07.03 04:56

소설가_김영찬

조회 수 110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15_02.jpg






반갑습니다^^

은유시인 김영찬입니다.

이곳을 찾는 여러분들과 

<한국인> 사이트와 <월간문학 한국인> <월간 부산문학> 등 문학잡지를 통해

향후 좋은 인연을 영구히 이어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 본명 : 김영찬(金永燦)

                                           - 필명 : 은유시인

                                           - 시인 / 수필가 / 소설가

                                           - 주식회사 <한국인> 대표이사

                                           - 도서출판 <한국인> 대표

                                           - 월간문학 <한국인> 발행인 겸 편집인

                                           - 월간 <부산문학> 발행인 겸 편집인

                                           - 주간 <인쇄정보신문> 발행인 겸 편집인

                                           - 문학사이트 <월간문학 한국인(www.mkorean.com)> 대표운영자

                                           - 문학사이트 <월간 부산문학(www.busanmunhak.com)> 대표운영자

                                           - 전자책(E-Book) 인터넷쇼핑몰 <큐피드(www.icupid.kr)> 대표운영자

                                           - 인쇄신문사이트 <주간 인쇄정보신문(www.insesinmun.com)> 대표운영자




hankukin_logo-01.jpg




부산문학&인쇄정보_명함.jpg

▲ 월간문학 <한국인>명함


부산문학&인쇄정보_명함2.jpg

▲ 주간 <인쇄정보신문>명함




kimyoungchan_01.jpg



kimyoungchan_02.jpg








  • profile
    주와 2014.11.01 07:32
    혹시 백수 맨발로 세상을 돌아보니 쓰신 그 분 맞으세요? 이번에 학교 도서관에서 새로 책을 사려고 신청을 받을 때 우연히 제목에 흥미가 있어서 신청을 했어요^^ 실직이라, 어쩌면 인간에게는 크나큰 고통 중 하나일 지도 모르겠네요. 하지만 이런 문장이 있어요. [하늘의 대임을 이 자에게 내리노라. 우선 그 근육과 뼈를 고단하게 하여 그 심지를 괴롭힌 후----] 삶을 살아가면서 큰 일을 해내기 위해서는 더 크게 닥쳐질 깜깜한 어둠-- 해쳐나가는 것 이야 말로 의미가 있지 않을까요?

  1. 시인_김종화

  2. 시인_박예슬

  3. 시인_석운영

  4. 시인_김영산

  5. 소설가_김춘봉

  6. 화가_강정호

  7. 시인_김호철

  8. 소설가_김영찬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