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2
어제:
150
전체:
189,148

접속자현황

  • 1위. 사랑이a
    100210점
  • 2위. kang@gmail.com
    83835점
  • 3위. mamang
    65735점
  • 4위. dfhfdh
    15960점
  • 5위. 백암현상엽
    15692점
  • 6위. 靑雲
    14355점
  • 7위. 뻘건눈의토끼
    12387점
  • 8위. dfhfdhf
    11620점
  • 9위. 결바람78
    11485점
  • 10위. mnkansdkank
    10625점
  • 11위. 3강랭22
    10495점
  • 12위. 농촌시인
    10079점
  • 13위. baynum
    9245점
  • 14위. dfhfdhdhdfh
    8560점
  • 15위. 키다리
    8531점
  • 16위. 오드리
    8414점
  • 17위. gergregr
    8190점
  • 18위. 후리지어
    7629점
  • 19위. 송옥
    7580점
  • 20위. 은유시인
    7526점
2018.02.11 00:48

시인_김종화

조회 수 3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imjongwha_01.jpg



詩園 김종화  

시인시조시인.

남촌문학관장.

자생식물연구가.

시집으로 <흰금낭화같은 그대> <田園>이 있으며 

들꽃정원 초애원(草薆園)에서 우리 들꽃과 함께 즐겁게 살고 있다

월간 [부산문학] 편집주간





부산꼬리풀 


 

호랑이 꼬리인가 강아지 꼬리던가

길다란 꼬리 끝에 꽃잎 송송 어여쁘다

한갓진 여름 한낮을 노래하며 피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부산에서 피어나서

학명까지 부산이란 이름으로 불리는 꽃

일지향 생약명처럼 겨레의 가래 삭여내라

 

목표달성 꽃말처럼 목표중독에 걸리더라도

먼 해원 바라보며 해풍에 자지러져도

이 세상 어려움쯤이야 좋아지려고 있는 것

 

부산꽃 부산사람 부산스런 부산에서

풋풋하던 그 시절에 꽃으로 만난 친구 

서로를 떠받쳐주는 버팀목만 같아라

 

 






Who's korean

profile

모두 모두 건필하시고 대박 터뜨리세요^^

Atachment
첨부 '1'

  1. 시인_김종화

  2. 시인_박예슬

  3. 시인_석운영

  4. 시인_김영산

  5. 소설가_김춘봉

  6. 화가_강정호

  7. 시인_김호철

  8. 소설가_김영찬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