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오늘:
67
어제:
48
전체:
244,32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07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178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170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04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풋사과
    1848점
  • 18위. 돌고래
    1801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7.29 11:51

제 시 좀 읽어주이소

조회 수 132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나님, 우리 하나님



저 하늘 높은 곳에 계신 우리 하나님

하나님의 위용은 우주에 감히 거스를 자 없나이다

따라서 이 우주만물 모든 것이 다 하나님 것이오니

하나님은 우주만물은 물론 우리 인간의 영원한 주인이시옵니다

아멘……


대신,

저희가 자자손손 대이어 부귀영화를 영원히 누리도록 보장해 주시옵고

저희가 어떠한 죄를 짓더라도 보고도 못 본 척해 주시옵고

저희가 쫓는 물질적 욕심과 말초적 쾌락을 어여삐 굽어 보시옵고

행여 저희가 죽어서라도

지은 죄를 추궁당하는 일만큼은 결코 없도록 간구하옵나이다

아멘……!



※ 註 : 오늘도 대부분의 크리스천은 하나님 앞에 무릎 끓고 두 손 모은 뒤 이렇게 기도하고 있을 것이다.

“나와 내 가족만이라도 영원히 잘 살 수 있게 도와주시옵소서!”





?
  • ?
    anonymous 2014.09.05 21:08
    죄송합니다. 시라기 보단 기도문이군요.저도 교회에 나가지만 이런 기도문을 시라고 써 본 적이 없습니다.
    일반인들이 편안하게 읽고 공감하고 감동을 줄 수있는 함축된 글이 시라고 보는데요...건필을 빕니다.
  • ?
    anonymous 2014.10.16 11:03
    시가 맞고요, 그래도 시처럼 보이네요^^
  • ?
    anonymous 2014.12.23 17:32
    기도문에 가깝네요 그런데
    종교시는 기도문 비슷하게 쓰여지는게 많습니다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 심심해서 지은 시 한편 new 2020.05.25 0
10 이은미님께 조심스레 권하는 글 2019.12.22 24
9 인신매매단(人身賣買團) / 시라로 쓰긴 썼는데 평가 좀... 1 2017.02.28 67
8 니나노 집 풍경_좋은 평가 부탁합니~ 2 2015.09.07 233
7 2천5백 원에 부아가 치미는 사연 1 2015.02.21 196
6 재수 없는 놈 뒤로 자빠져도 코가 깨진다더니 3 2014.11.03 320
» 제 시 좀 읽어주이소 3 2014.07.29 132
4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1 2014.07.28 105
3 평가부탁해요! 1 2014.07.26 99
2 내가 누군지 알아? 4 2014.07.26 102
1 합평실 3 2014.07.26 93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