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오늘:
38
어제:
62
전체:
244,56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17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224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278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111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돌고래
    1856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애인 있어요' 이은미란 가수를 세인에게 어필한 노래이지요. 한동안 참 많이 들었었는데요.

갱년기, 혈압 등은 그렇다쳐도 '요실금'같은 여인의 입장에서 언급하기 꺼려지는 자신의 병증을 글의 소재로 삼은 님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님과 저는 어떤 면에서 같은 길을 추구하는 입장이라 생각되는 데요, 누군가를 평할 만큼의 주제는 되지 못할지라도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 정도는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님의 글에 그런 아쉬움이 더러 보입니다. 시간이 되시면 저의 글 '수필의 지평확장을 위하여 (32차 수필 응모작 안에 있음)'를 한번 보시면 어떨지요.

주제 넘다 생각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 심심해서 지은 시 한편 2020.05.25 1
» 이은미님께 조심스레 권하는 글 2019.12.22 24
9 인신매매단(人身賣買團) / 시라로 쓰긴 썼는데 평가 좀... 1 2017.02.28 67
8 니나노 집 풍경_좋은 평가 부탁합니~ 2 2015.09.07 233
7 2천5백 원에 부아가 치미는 사연 1 2015.02.21 196
6 재수 없는 놈 뒤로 자빠져도 코가 깨진다더니 3 2014.11.03 320
5 제 시 좀 읽어주이소 3 2014.07.29 132
4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1 2014.07.28 105
3 평가부탁해요! 1 2014.07.26 99
2 내가 누군지 알아? 4 2014.07.26 102
1 합평실 3 2014.07.26 93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