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오늘:
23
어제:
68
전체:
256,94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6117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764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620점
  • 8위. 키다리
    9427점
  • 9위. 엑셀
    8617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53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7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신매매단(人身賣買團)



         으슥한 골목길
         봉고 하나가 
         사람 눈 피해 
         숨은 듯 멈춰있다

         짙은 썬팅의
         차창을 통해
         골목길 오가는
         사람들을 엿본다

         - 저 노란 옷 입은 여자 어때?
         - 임마, 저건 밥맛이다
         - 그럼……, 저기 저 회색 티 입은 여자는?
         - 글쎄……, 넘 나이가 들은 거 같어

         별 두 개짜리와
         별 네 개짜리가
         싱싱한 생선 고르듯
         이리 재고 저리 잰다

         별 두 개짜리가
         소주잔을 기울인다
         별 네 개짜리가
         컵라면을 먹는다

         - 저 여잔 어때?
         - 어……, 제법 삼삼한데!
         - 그럼, 저걸로 하자
         - 값을 좀 받겠구나!

         하얀 바지에 빨간 스웨터
         날씬한 몸매에 갸름한 얼굴
         나이는 어림잡아 스무 살 안팎
         이른바 물오른 영계

         스르르 미끄러지듯
         다가서는 봉고
         검은 그림자 하나가
         그녀를 낚아챈다

         - 누…… 누구세요?
         - 왜…… 왜 이래요?
         - 누군 누구야? 나지
         - 왜는 왜야? 잔말 말고 따라오면 되지

         지나가던 사람들
         흘끔흘끔 곁눈질하며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제 갈 길로 간다

         건장한 사나이 하나
         목울대 벌컥거리며
         마른침 삼키곤
         처억 버티며 앞을 막는다

         - 무…… 무슨 일이요?
         - 왜…… 왜 그래요?
         - 쨔샤! 넌 무시기야?
         - 얜, 집 나간 내 마누라다

         머쓱해진 사나이
         가던 길 재촉하고
         웅성거리던 구경꾼들
         썰렁하게 흩어진다

         머리채 휘어 잡힌 꽃다운 청춘
         봉고 속에 빨려들듯 사라지고
         봉고는 속력 다해 골목길 나선다

         그리고
         예나 다름없이 골목길 
         사람들이 오간다.




        - 끝 -

?
  • ?
    anonymous 2018.02.25 12:55
    소설 쓰시면 잘 쓰실듯 합니다. 시에서 소설 기교가 보이는 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 글쓰기 관련 명언들 2020.11.19 1
12 소설 하나 써봤습니다. 2020.10.28 2
11 심심해서 지은 시 한편 2020.05.25 13
10 이은미님께 조심스레 권하는 글 2019.12.22 28
» 인신매매단(人身賣買團) / 시라로 쓰긴 썼는데 평가 좀... 1 2017.02.28 76
8 니나노 집 풍경_좋은 평가 부탁합니~ 2 2015.09.07 235
7 2천5백 원에 부아가 치미는 사연 1 2015.02.21 200
6 재수 없는 놈 뒤로 자빠져도 코가 깨진다더니 3 2014.11.03 328
5 제 시 좀 읽어주이소 3 2014.07.29 142
4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1 2014.07.28 113
3 평가부탁해요! 1 2014.07.26 104
2 내가 누군지 알아? 4 2014.07.26 109
1 합평실 3 2014.07.26 101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