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
어제:
68
전체:
244,33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07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178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170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04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풋사과
    1848점
  • 18위. 돌고래
    1801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7.03.06 14:38

응급실

조회 수 48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응급실

   

                                     최경미





미망(迷妄)에 사로잡힌 불빛이 성성한 밤

떨리는 눈동자여 멈춰진 시간이여

불길한 주홍불빛에 

혼미해진 넋이여


아슬한 붉은 심장 꺼져가듯 느리다

가뭇한 정신들은 점점이 흐려지고

아득한 땅 속 깊숙히 

추락하는 생(生)이여


꺼지지 않고 있는 빠알간 십자가 속

초록색 그림자를 꿰메는 하얀사자(使者)

이 밤의 끝에 그림자, 

사라진 이 누군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조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file admin 2014.06.24 141
7 시조 3편 나로하여금 2020.02.26 33
6 양탕국, 고종과 만나다 Eunwol 2017.03.06 77
» 응급실 1 Eunwol 2017.03.06 48
4 ㅈㅅ 3 뻘건눈의토끼 2015.12.30 198
3 금낭화(錦囊花) 4 file korean 2014.07.16 177
2 산사(山寺) 6 file korean 2014.07.16 115
1 국화(菊花) 2 file korean 2014.07.16 112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